충남연구원, ‘2021 충남도정에 바란다: 농업인편 편’ 발표

충남 농가 71.2% “농업경영 힘들었다”
2019년도 대비 지난해 ‘코로나19 및 기후변화’로 어려움 가중
농촌 소득 감소와 일자리 부족 문제 해결 위한 정책 급선무
정부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농민을 반드시 포함시켜야

2021-03-13 06:00
  • 2020년도 충남 도내 농가의 농업소득 현황을 살펴보면 농업소득이 20% 이상 감소했다는 응답자가 50.6%를 차지하고 있다

    2020년도 충남 도내 농가의 농업소득 현황을 살펴보면 농업소득이 20% 이상 감소했다는 응답자가 50.6%를 차지하고 있다

공주--(뉴스와이어) 2021년 03월 13일 -- 지난해 코로나19 사태와 오랜 장마 등 기후변화로 충남 도내 농업인 소득이 큰 폭으로 하락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충남연구원(원장 윤황) 박경철 책임연구원은 2월 1일부터 보름간 도내 농업인 330명을 대상으로 농업경영 실태 설문조사를 실시해 ‘2021 충남도정에 바란다: 농업인편’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 중 71.2%가 지난해 농업경영이 전년(2019년)보다 ‘힘들었다’고 응답했다. 이는 전년도 조사 결과인 30.8%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수치이다. 또한 지난해 농가의 농업소득이 20% 이상 감소했다는 응답자가 50.6%로, 전년도 조사 결과(20% 이상 감소)인 3.8%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영농형태별로 보면 벼재배 농가의 85.7%, 벼·시설재배 농가의 78.8%가 ‘힘들었다’고 응답한 반면, 축산농가의 75.0%, 벼·축산 농가의 36.4%는 지난해 농업경영이 좋았다고 응답해 대조를 이뤘다.

현재 농민의 가장 큰 고민은 ‘건강과 질병’이 36.7%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농업소득 감소’가 30.3%로 2위, ‘기후변화와 자연재해’가 28.5%로 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충남도가 처음 도입한 농어민수당(농가당 80만원 지급, 전국 최고 액수)에 대해 응답자의 60.0%가 만족한다고 대답했고, 불만족은 9.4%에 불과했다. 다만, 농어민수당의 개선점으로 남성은 지급액 인상을, 여성은 농업인 개별 지급을 가장 높이 꼽아 남녀 농업인 간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충남도 농정 희망사항으로 △판로 확대(온라인판매 등, 1순위) △농업6차산업화(가공·판매 등, 2순위) △농산물브랜드·마케팅 지원(3순위) △생산품목 다각화 지원(4순위), △신재배기술 도입 및 개발(5순위) 등의 정책이 강화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박경철 책임연구원은 “지난해에는 코로나19와 오랜 장마로 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된 만큼 소득 감소와 경영 불안정에 대책이 필요하다”며 “특히 도내 농민은 농산물의 판로 확대를 가장 희망하기 때문에 코로나19 시대에 온라인 등 비대면 판매수단을 확대하고 자연재해에 대한 합당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정부 차원의 노력이 필요한 만큼, 최근 논의되는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농민을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분석, 연구 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언론 연락처

충남연구원
기획조정연구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2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