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톤 테크놀로지스, 대규모 수소 생산 청사진 제시

2021-03-12 13:50
  • 서스캐처원 주 케로버트 인근의 프로톤 테크놀로지스 블랙 박스

    서스캐처원 주 케로버트 인근의 프로톤 테크놀로지스 블랙 박스

  • 세계 최초 수소유전과 프로톤 테크놀로지스 캐나다 직원들

    세계 최초 수소유전과 프로톤 테크놀로지스 캐나다 직원들

캘거리, 앨버타--(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21년 03월 12일 -- 프로톤 테크놀로지스(Proton Technologies, 이하 ‘프로톤’)가 2월 말 캐나다 서스캐처원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에서 수소를 다시 분리하기 시작했다.

새로운 분리 장치는 다년 수소 필터 장명·반복 시험용으로 올해 말에는 트럭에 수소를 적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은 많지 않지만 주입용으로 액화 산소가 적재되어 상용화될 예정이다. 대형 공기 분리 장치 건설이 끝나면 실증 현장에서 일일 1000톤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점쳐진다.

수소는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무탄소 연료다. 프로톤은 풍력이나 태양광 전기 분해보다 탄소 집약도가 낮은 킬로그램당 0.30달러 이하의 청정 수소 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프로톤의 프로세스는 산소를 유전에 주입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유전에 산소를 주입하면 화학 반응으로 수소가 발생한다. 이후 다운홀(downhole) 수소 필터를 활용해 수소를 걸러낸 후 지면으로 끌어올린다. 이 과정에서 지면으로 배출되는 탄소는 전혀 없다. 오랜 기간에 걸쳐 석유가 누적된 폐유전을 반응 용기로 삼는 구조이기 때문에 원가 구조가 낮다.

세타 아프쇼르디(Seta Afshordi) 프로톤 캐나다(Proton Canada) 최고운영책임자는 “수소를 옮기는 수단은 다양하다”며 “가스나 액체처럼 암모니아와 같은 화학 약품에 통합해 트럭, 철도, 파이프라인 등을 통해 수송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소 생산 원가가 천연가스나 기저 부하 전력 생산 원가보다 낮아지면 인프라와 고객층을 구축한 대형 검증 시장으로서 매력을 띨 것”이라며 “프로톤은 수소 호환 발전소들을 통한 전력 구매 계약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정은 목적지를 알 때 의의가 커진다. 그랜트 스트렘(Grant Strem) 프로톤 회장 겸 최고경영자는 “프로톤 캐나다는 2040년까지 인류가 소비하는 전체 에너지의 10%를 공급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는 막대한 투자를 통해 다수의 대형 공기 분리 장치를 구축하고 경제성이 사라진 캐나다 서부의 광대한 석유 자원을 십분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10310005634/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s://proton.energy/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언론 연락처

프로톤 테크놀로지스(Proton Technologies)
인터뷰 문의
그랜트 스트림(Grant Strem)회장 겸 CEO, 캘빈 존슨(Calvin Johnson) 무역부 대표
예약 문의
줄리 굴더(Julie Goulder)
+1 403 467 1220
julie@proton.energy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