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1만6000TEU급 1호선 ‘HMM 누리호’ 부산 첫 출항

출처: 에이치엠엠 (코스피 011200)
2021-03-22 17:56
  • HMM 누리호가 부산항에서 첫 출항했다

    HMM 누리호가 부산항에서 첫 출항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3월 22일 -- HMM(대표이사 배재훈)은 1만6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 1호선 ‘HMM Nuri(에이치엠엠 누리)호’가 국내 화물을 싣고 22일 부산항에서 첫 출항을 한다고 밝혔다.

HMM Nuri(에이치엠엠 누리)호는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하나로 건조된 선박으로 2018년 9월 현대중공업과 계약한 8척의 1만6000TEU급 선박 중 첫 번째 인도된 컨테이너선이다.

기존 4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인도 예정이었으나 국내 화물을 적기에 운송 지원하기 위해 1호선 ‘HMM Nuri(에이치엠엠 누리)호’와 2호선 ‘HMM Gaon(에이치엠엠 가온)호’ 등 2척이 3월에 조기 투입된다.

선박명인 ‘Nuri(누리)’는 ‘온 세상에 뜻을 펼친다’라는 순우리말로 임직원 대상 공모전을 통해 선정했으며 1만6000TEU급 8척 모두 쉽게 발음할 수 있고 아름다운 순우리말 한글로 지어져 대한민국 홍보대사의 역할도 담당하게 된다.

HMM Nuri(에이치엠엠 누리)호는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멤버사들과 함께 공동운항을 하는 북구주 항로 FE4(Far East Europe4)에 투입됐다.

기항지는 부산(Busan)-상하이(Shanghai)-닝보(Ningbo)-옌톈(Yantian)-싱가포르(Singapore)-(Suez)-로테르담(Rotterdam)-함부르크(Hamburg)-앤트워프(Antwerp)-사우샘프턴(Southampton)-(Suez)-옌톈(Yantian)-홍콩(Hongkong)- 상하이(Shanghai)-부산(Busan) 순이다.

HMM Nuri(에이치엠엠 누리)호가 FE4(Far East Europe4)노선을 1회 왕복할 경우 약 84일 동안 운항을 하게 된다. 운항 거리는 약 4만2000km로 지구 한 바퀴 거리(약 4만km)를 뛰어넘으며, 연간 약 4회를 왕복할 계획이다.

선박의 길이는 366M, 폭 51M, 높이 30M이며 승무원은 22명으로 기존에 운영되던 4000~5000TEU급 선박 승무원 수와 동일해 규모의 경제를 통한 비용 경쟁력과 최고의 연비 효율성을 갖춰 원가 경쟁력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황산화물 배출가스 저감 장치인 스크러버를 장착해 국제 환경규제에도 대비한 친환경 선박이다.

또한 이번에 투입되는 유럽 항로의 수에즈 운하뿐만 아니라 태평양과 대서양을 잇는 파나마 운하도 통항이 가능한 최대 선박으로 건조됐다. 이에 따라 아시아를 기준으로 북구주, 지중해, 미동안, 중동 항로 등 전 세계 주요 항로에 투입될 수 있는 최적의 선박이다.

HMM은 2018년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하나로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 조선 3사와 약 3조15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선박 20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중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은 2020년 4월부터 아시아~유럽 노선에 투입돼 32항차 연속 만선이라는 대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이번 1호선 HMM Nuri(에이치엠엠 누리)호를 시작으로 향후 1~2주 간격으로 6월까지 현대중공업으로부터 총 8척을 인도받을 계획이다.

초대형 컨테이너선 8척 추가 확보로 HMM의 경쟁력은 크게 강화될 전망이다. 현재 HMM의 선복량은 약 72만TEU(세계 8위)이며, 1만6000TEU급 선박 8척이 상반기에 인도가 완료되면 총 선복량은 85만TEU로 확대된다. HMM은 향후 추가 발주 및 용선을 통해 2022년까지 약 100만TEU 수준으로 선복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배재훈 HMM 사장은 “초대형선 발주부터 인도까지 HMM의 재건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해주신 여러 기관과 이해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글로벌 톱클래스 진입과 대한민국 해운산업의 재건을 위해 전 임직원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개최된 1만6000TEU급 2호선 ‘HMM Gaon(에이치엠엠 가온)호’ 명명식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비롯해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배재훈 HMM 대표이사,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등 코로나19 방역지침을 고려해 관련 기관의 최소 주요 참석자만 대상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의 부인 김현이 여사가 참석, 대모(밧줄을 끊어 배를 바다로 내보내는 행사자)의 역할을 수행했다.

이날 참석한 문성혁 장관은 축사를 통해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성과가 이제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지만 아직 만족할 수는 없다”며 “우리나라가 다시 해운 강국으로 우뚝 서는 그날까지 해운재건의 남은 과제들을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HMM Gaon(에이치엠엠 가온)호는 27일 부산항에 취항하고 1호선 HMM Nuri(에이치엠엠 누리)호와 함께 북구주 항로 FE4(Far East Europe4)에 투입될 예정이다.

웹사이트: http://www.hmm21.com

언론 연락처

HMM
대외협력실
우병선 차장
02-3706-601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