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훈문학상 수상 작가 김강, 두 번째 소설집 ‘소비노동조합’ 출간

기본소득제 시행된 세상, 통일 이후 한국 사회
김강 소설가가 선보이는 새로운 이야기들

2021-04-05 11:00
  • 김강 소설집 ‘소비노동조합’ 표지

    김강 소설집 ‘소비노동조합’ 표지

파주--(뉴스와이어) 2021년 04월 05일 -- 아시아 출판사가 독창적 아이디어와 발칙한 상상력으로 독자들을 사로잡는 김강 작가의 두 번째 소설집 ‘소비노동조합’을 출간했다.

김 작가는 앞서 첫 번째 소설집 ‘우리 언젠가 화성에 가겠지만’을 통해 △화성 개척단에 청소부로 떠나는 인물의 이야기(그대, 잘가라) △외계 생명체가 지구로 찾아오는 이야기(아라히임) △‘우리 아빠’의 정자와 ‘우리 엄마’의 난자를 수정해 ‘우리 아이’를 생산해 사회에 편입하는 가상 미래의 이야기(우리 아빠) 등으로 문단과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특히 ‘우리 아빠’는 2017년 작가에게 심훈문학상을 안겨줬다.

두 번째 소설집 소비노동조합 역시 첫 번째 소설집처럼 설정만으로 눈길을 끄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표제작 ‘소비노동조합’은 우리 사회에 화두로 떠오른 기본소득제가 실시되는 가상 미래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이외에도 △외딴 무인도에 조난된 생존기를 그린 ‘월요일은 힘들다’ △통일된 한국 사회를 그려낸 ‘와룡빌딩’ △비만 오면 알 수 없는 충동에 휩싸이는 ‘그날 비가 왔다’ 등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다만 김강 작가의 작품이 설정에만 기대고 있는 건 아니다. “인간 세태의 사건이 아닌, 인간을 움직이도록 하는 힘에 주목하는 작가”라는 홍기돈 평론가 말처럼 현대사회에서 발생하는 모순들의 틈새를 깊게 파고들어 시스템이 작동하는 방식을 들여다본다.

김강 작가 고유의 방식으로 소설화한 이야기를 담은 소비노동조합은 전국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만날 수 있다.

아시아 출판사 개요

아시아 출판사는 아시아 각국의 문학과 예술 저변에 깔린 아시아적 가치와 문화적 저력을 발견해내고 이를 높은 수준에서 함께 해석·공유해 21세기를 이끌어갈 새로운 담론을 창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아시아는 단순히 공간으로서 특정 지역을 의미하지 않으며 다른 문화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교류하고, 교류를 통해 이해하는 소통을 지향한다. 아시아는 아시아의 창조적 상상력이 자유롭게 출입하는 정신적인 자유무역지대로서 각 대지의 문학적 실체들을 만나고 소통하는 일에 힘을 쏟을 것이다. 문화적 상상력의 원시림이며 폭발적인 활력을 지닌 아시아의 공기(公器)가 되고자 노력할 것이다.

언론 연락처

아시아
편집부
정경미
031-944-505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