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케시 연구행정통합시스템 rERP, 대학교 산학협력단 연구 환경 혁신 지원

국립한경대학교, 건양대학교, 서경대학교, 동명대학교 4개 산학협력단, rERP 구축 완료
연구행정통합시스템 rERP, 산학협력단 전체 업무를 하나의 시스템으로 통합 관리 지원
페이퍼리스 연구 환경 조성 위한 국가연구개발혁신법 시행, rERP로 연구 환경 체계화 가능

출처: 웹케시 (코스닥 053580)
2021-04-07 09:00
  • 4개 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웹케시의 연구행정통합시스템(rERP) 구축을 완료해 연구행정 업무를 간소화한다

    4개 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웹케시의 연구행정통합시스템(rERP) 구축을 완료해 연구행정 업무를 간소화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4월 07일 -- 웹케시(대표 강원주)는 4개 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연구행정통합시스템(이하 rERP) 구축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웹케시가 제공하는 rERP(연구행정통합시스템)는 연구 관리에서 △회계 △인사 급여 △자산 관리 △연구 성과 △지식 재산권까지 산학협력단의 전체 연구 행정 업무를 하나의 시스템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통합한 서비스다. 현재 전국 70여곳 산학협력단과 20여곳 대학병원이 웹케시 rERP를 이용하고 있으며, 가입 기관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이번에는 국립한경대학교, 건양대학교, 서경대학교, 동명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웹케시 rERP 구축을 완료해 앞으로 유지·운영까지 이어나갈 계획이다. rERP는 시스템에서 전자영수증의 확인 및 전자 결재, 증빙 첨부 등 모든 연구비 처리 업무를 전자화해 종이 없는 연구 환경 구축을 지원한다.

이는 연구비 처리 절차를 간소화해 2021년부터 시행된 국가연구개발혁신법(이하 혁신법)의 흐름과 일맥상통한다. 혁신법은 부처별로 다르게 적용했던 연구 개발 관리 규정을 체계화해 연구자의 행정 부담을 줄이고 연구에만 전념할 환경을 조성하자는 취지로 시행됐다.

또 rERP는 혁신법 제정에 따라 변경된 규정을 적용해 전담 기관 연계 서비스를 지원한다. 변화하는 환경에 발맞춰 지출결의서 및 증빙 내역을 전담 기관 시스템에 이중 등록할 필요 없이 rERP에서 한번에 처리할 수 있으며, 학생 인건비 통합 관리 계정 연계도 가능하다.

강원주 웹케시 대표는 “rERP는 행정 부담은 낮추고 연구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한 최근 연구 환경 변화를 고려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며 “웹케시는 더 많은 대학교가 rERP를 통해 연구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확장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웹케시 개요

웹케시(대표 강원주)는 IMF 이전 부산, 경남 지역을 연고로 전자 금융을 선도하던 동남은행 출신들이 설립한 핀테크 전문 기업으로, 1999년 설립 이후 20년간 국내 최고 기술 및 전문 인력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소프트웨어(SW) 분야의 혁신을 이뤄오고 있다. 웹케시는 설립 후 지금까지 다양한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여왔다. 2000년 편의점 ATM 및 가상계좌 서비스, 2001년 국내 최초 기업 전용 인터넷 뱅킹, 2004년 자금관리서비스(CMS) 등은 현재 보편화한 기업 금융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그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로 B2B 핀테크 연구 센터를 설립해 사례 조사, 비즈니스 상품 개발 및 확산, 금융 기관 대상 핀테크 전략 수립 컨설팅 등 분야 전반에 걸친 연구 및 컨설팅 업무를 수행하며 B2B 핀테크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웹케시의 대표적인 서비스인 CMS는 초대기업부터 공공기관, 대기업, 중소기업까지 특화해 있으며 기존에 마땅한 SW가 없던 소기업용 경리 전문 SW ‘경리나라’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캄보디아, 일본에 3개의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웹케시 연구행정통합시스템(rERP): http://rerp.co.kr/rerp/html/index.html

웹사이트: http://www.webcash.co.kr

언론 연락처

웹케시그룹
김도열 이사
02-3779-0611
이메일 보내기

김다은 주임
02-3779-4979
이메일 보내기

이남호 주임
02-3779-9058
이메일 보내기

송채영 주임
02-3779-499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