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도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사업’ 성과 가시화

2021-04-08 17:30
  •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수원--(뉴스와이어) 2021년 04월 08일 --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원장 주영창, 이하 융기원)이 경기도 지원으로 전담하는 ‘경기도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사업’(이하 연구지원사업)이 2차연도에 접어들면서 연구 지원 과제의 구체적 성과가 나오고 있다.

주식회사 아스플로-고등기술연구원은 연구지원사업을 통해 개스킷 필터를 제조, 일본 수출을 앞두고 있다. 개스킷 필터는 사용 수명이 짧고 비싼 소모품이지만 일본, 미국에서만 제조된다. 우리나라는 이 개스킷 필터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특히 50% 이상을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어 국산화가 시급하다.

아스플로와 고등기술연구원은 현재 금속 정밀 성형으로 다공성 물질을 제조하고, 용접 및 신뢰성 평가를 거쳐 개스킷 필터 제품의 국산화·상용화 기술을 확보했고, 현재 정률화 및 최적화에 힘을 쏟고 있다.

주식회사 삼원산업-한양대학교 ERICA 산학협력단은 디스플레이 광학 필름 및 접착제의 변성을 막기 위한 고내열성 자외선 안정제를 2년째 개발하고 있다.

현재 상용성이 좋은 자외선 안정제는 일본이 전량 생산·공급하고 있다. 2019년 일본의 수출 규제 같은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국내에서도 자외선 안정제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원가 경쟁력 있는 공정 개발을 통해 고내열성 자외선 안정제를 국산화하고, 반대로 일본에 수출까지 하는 게 이들 목표다.

이들은 1차연도 연구 개발에서 목표치 100% 달성하며 자외선 안정제 개발에 한 발짝 다가선 상태다. 현재 선진 업체와 협의를 통해 개발 방향을 잡고 있으며, 이를 통해 수요처를 확장할 전략이다.

연구지원사업의 컨트롤 타워인 융기원 소재부품장비 연구사업단은 올해 핵심 요소기술 확보와 개발 기술 인증에 매진하는 수행기관들과 연구 개발 시 필요한 분석, 계측 모델링 등 꾸준한 협업 및 지원을 거쳐 경기도가 목표하는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성과들이 나올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사업단은 2020년 10월 말 소재부품 오픈랩과 중앙분석지원실을 개소, 도내 소·부·장 기업의 공동연구 협력을 촉진하면서 차별화·고도화한 시험 분석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해당 시설과 분석 장비는 융기원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쉽게 예약 뒤 이용할 수 있다. 특히 박사급 전임연구원이 담당하는 높은 수준의 분석 결과를 빠르게 받을 수 있어 관련 산업 분야 기업의 폭넓은 활용이 기대된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개요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창의와 혁신을 바탕으로 미래의 과학과 산업을 이끄는 해결책이 융합이라는 깨달음에 기초해 2008년 3월 설립됐다. 2018년 7월 경기도, 서울대 공동 출연 법인으로 새롭게 도약했다. 융기원은 관·학이 협력해 설립된 국내 최초, 최고의 융합 기술 R&D 전문 연구 기관이다. “지역과 R&D가 하나 되는 세계적인 융합 연구 기관”이라는 비전 아래 차세대 교통 시스템, 스마트 시티, 소재·부품·장비, 지능화 융합, 환경·안전 5대 중점 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aict.snu.ac.kr

언론 연락처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홍보정보팀
안웅섭 과장
031-888-905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