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포굿, 플라스틱 업사이클 ‘리플라’ 시작

버려지는 생활 속 플라스틱을 새활용, 2050년 탄소중립 실천 앞장

출처: 터치포굿
2021-04-19 14:10
  • 터치포굿 박미현 대표

    터치포굿 박미현 대표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4월 19일 -- 터치포굿이 플라스틱 업사이클 프로젝트 ‘리플라’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일회용품 사용이 증가하고 온라인 쇼핑과 배달이 늘어나면서 플라스틱 용기 쓰레기도 증가했다. 환경부 통계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은 하루 평균 848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6%, 비닐 폐기물 발생량은 하루 평균 951톤으로 11.1% 증가했다.

이런 상황에서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업사이클 사회적기업 터치포굿에서 열쇠고리, 바퀴벌레 약통, 줄넘기, 화분 등 일상생활에서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적용 가능한 ‘소소한 플라스틱’을 업사이클 제품으로 만든 리플라 프로젝트가 눈길을 끈다.

플라스틱 재활용에는 산업적인 부분에서 재활용의 대량화 문제, 기술적인 부분에서 몇 가지 색상만 가능한 문제, 경제적인 부분에서 비싼 설비 비용 문제, 소비재 보다 산업재로 재활용을 추구하는 소비자 인식의 문제 등 4가지 큰 문제가 있다.

‘리플라 프로젝트’는 플라스틱 재활용의 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으로 기획된 것으로, 플라스틱 업사이클 De-centralization을 추구하는 소규모 창작자들의 공동브랜드를 만들어 가는 것이다. 브랜드 성격은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소소한 플라스틱’으로 터치포굿이 경험해 본 실패 사례를 바탕으로 플라스틱 업사이클의 예정된 실패를 줄이는 것이 가능하다.

‘리플라 프로젝트’는 일명 ‘삽질 그만’ 프로젝트로 소모적 ‘벤치마킹’과 따라하기로 중복되는 생산을 그만하고 협력을 통해 여러 조직이 힘을 합쳐 하나만 만들어서 같이 쓸 경우 많은 비용절감의 기회와 효율성의 기회가 생긴다. 특히 금형 제작 과정은 비효율적이고, 환경적이지 못하다. 터치포굿의 많은 실패와 성공 케이스 공유로 전국적으로 여러 도전하는 업체들의 리소스 절약이 가능하다.

현재까지 나온 ‘소소한 플라스틱’ 제품을 보면, ‘리플라 블록화분’, ‘리플라 블록박스’, 비접촉 ‘터치프리키’, 다용도 ‘단추’, ‘산호초 키링’ 등이 있으며, 앞으로 페트병 고리 따개, 스테이플러 대체 클립, 마스크 고리, 호루라기, 동물 캐릭터 피규어 등 소소한 플라스틱 공모전 통해 얻은 아이디어 70개 제품을 순차적으로 출시, 텀블벅을 통해 펀딩할 예정이다.

터치포굿 박미현 대표는 “업사이클 제품 제작 등의 기회를 일반에게도 확대해 지역 거점 업사이클 센터로 성장시키는 것이 목표”라며 “집에서 쓰지 않는 플라스틱 통, 재활용품 등 실생활과 밀접한 제품을 새로운 용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체험을 통해 업사이클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확대해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싶다”고 밝혔다.

터치포굿 개요

터치포굿은 2008년 설립된 1세대 사회적 기업이자 산업디자인 전문 회사다. 무분별하게 생산되고 버려지는 500여 가지의 자원들을 활용해 디자인 상품을 생산하는 업사이클 산업을 태동시킨 곳으로 나아가 도시형 환경 교육센터, 기업 폐기물 전략 활용 컨설팅, 기술 및 소재 연구까지 폐기물 라이프사이클 전반에 대한 활동으로 확장한 성공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웹사이트: http://touch4good.com

언론 연락처

터치포굿
PR팀
김항석 매니저
031-932-055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