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대응 긴급 심포지엄’ 29일 개최

2021-04-22 14:58
  • 충남연구원이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왜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주제로 긴급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충남연구원이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왜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주제로 긴급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공주--(뉴스와이어) 2021년 04월 22일 -- 충남연구원(원장 윤황)은 29일 오전 10시부터 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왜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주제로 긴급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최근 일본정부가 발표한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와 관련해 충남을 비롯한 대한민국의 대응 방향을 모색하고 공론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오셔닉(OCEANIC) 해양환경연구소 정경태 소장을 초청해 ‘일본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의 영향’을 주제로 발표를 듣고, 이후 ‘원자력 안전과 미래’의 이정윤 대표를 비롯한 각계 전문가들의 지정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와 농수산해양위원회, 충남도 기획조정실과 해양수산국, 당진·서산·태안·홍성·보령·서천 등 서해안 연접 시군 관계자 등이 참여해 대응 방안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윤황 충남연구원장은 “충남은 해안선이 총 1242km로 전국에서 세 번째로 길고, 천혜의 갯벌을 보유한 지역”이라며 “이번 21세기판 왜란은 충남의 해안 연접 시군뿐 아니라 우리 도민의 생존과 관련된 사안인 만큼,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지역사회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하고 실천적인 대안이 도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분석, 연구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언론 연락처

충남연구원
기획조정연구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2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