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뮤, 엔트리급 8K HDMI2.1 인증 케이블 출시

8K 60㎐, 4K 120㎐ HDMI2.1 공식 인증 케이블 선보여
OLed·QLed TV 고화질·고주사율 디스플레이 필수품, 아트뮤 8K HDMI2.1 케이블
HDMI2.1 인증 케이블로 콘솔 게임기 그래픽을 더 선명하게

2021-05-03 09:00
  • 아트뮤 엔트리급 8K HDMI2.1 인증 케이블

    아트뮤 엔트리급 8K HDMI2.1 인증 케이블

  • 아트뮤 8K 60㎐, 4K 120㎐ HDMI2.1 공식 인증 케이블

    아트뮤 8K 60㎐, 4K 120㎐ HDMI2.1 공식 인증 케이블

  • 콘솔 게임기를 위한 필수품 HDMI2.1 인증 케이블

    콘솔 게임기를 위한 필수품 HDMI2.1 인증 케이블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5월 03일 -- 감성 모바일 액세서리 아트뮤를 운영하는 아트뮤코리아(대표 우석기)가 엔트리급 울트라 하이스피드 HDMI 케이블(Ultra High Speed HDMI2.1)을 출시했다. 전작 일반형 제품과 사양은 같지만, 영상 관련 케이블 시장에서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해 가성비를 높였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OLED·QLED·Neo QLED·QNED TV 수요와 HDMI2.1 모니터 및 콘솔 게임기 구매 및 업그레이드 수요가 올라가고 있다.

아트뮤의 보급형 HDMI2.1 울트라 하이스피드 케이블은 최대 48Gbps의 데이터 전송과 4K·120㎐는 물론 8K·60㎐까지 완벽히 지원하며, 영상 이미지 품질을 향상한 Dynamic HDR(HDR10+, Dolby Vision)을 지원한다. 또 프레임 제약 없이 전송하는 변동 재생률(VRR)과 영상을 전환할 때 영상과 재생 기기 간 통신을 최적화하는 빠른 미디어 스위칭(QMS) 기술이 접목됐다.

이외에도 △재생 환경에 따라 응답 속도를 스스로 조절하는 자동 짧은 대기 시간(ALLM) △향상된 오디오 리턴 채널(eARC) △영상 재생 기기의 성능에 맞게 화면 신호를 최적화하는 빠른 프레임 전송(QFT)도 지원한다.

HDMI 포럼이 인증한 케이블인 만큼 내부 차폐코일과 강화 와이어를 사용해 대역폭 손실을 최소화했으며, 일체형 HDMI 단자 및 오버몰딩(Over-Molding) 처리해 단자 및 연결부의 내구성을 확보했다.

또 1m·2m·3m의 다양한 케이블 길이로 △스마트 8K TV △게임용 모니터(RTX 3090·30·80·3070·3060 외) △빔프로젝터 △UHD 모니터 △셋톱박스 △차세대 게임기 등 다양한 디바이스와 쉽게 호환된다. 색상은 메탈 그레이로, 케이블을 정리할 수 있는 실리콘 타이(케이블타이 와인더)와 먼지 방지 보호캡이 기본 제공되며, 올 6월 5m 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아트뮤코리아는 HDMI 케이블 외에 베사(VESA) 인증을 마친 디스플레이포트(DisplayPort 1.4) 케이블도 추가로 출시할 예정이다.

울트라 하이스피드 고속 HDMI 인증 케이블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와 아트뮤코리아 소셜 미디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트뮤코리아 개요

아트뮤는 차별적 디자인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품 이상의 작품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는 감성 모바일 브랜드다. 전 세계 모든 고객이 쉽고 편하게 쓸 수 있는 고객 중심의 제품을 만드는 것, 좋은 서비스를 넘어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끊임없이 소통하고 기술과 사용자의 징검다리가 될 수 있는 열정적인 기업이 되는 것을 지켜나가고자 한다. 아트뮤는 삶의 질을 높이려는 모든 고객에게 아트뮤만의 축적된 디자인 경험을 바탕으로, 생활 속에서 이미 존재하는 것을 새롭고 창조적인 감성 디자인으로 바라본다. 단순히 제품 사용에 대한 만족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생활 속 아트한 재발견을 통해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변화를 꾀한다. 전통적인 ‘예술(Art)’과 미래 지향적인 ‘기술(Tech)’이 하나 되는 것이 아트뮤의 비전이자 목표다.

웹사이트: http://www.artmu.co.kr

언론 연락처

아트뮤코리아
홍보팀
우석기
02-2602-883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