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문화재단, 13일 문화도시 방향성 모색을 위한 기획회의 진행

화성시 문화 도시 조성을 위해 공공·민간 부문 숙의공론의 장을 펼쳐져

2021-05-14 18:08
  • 화성시 문화도시 방향성 모색을 위한 기획회의

    화성시 문화도시 방향성 모색을 위한 기획회의

화성--(뉴스와이어) 2021년 05월 14일 -- 화성시문화재단이 문화체육관광부의 제4차 문화도시 조성 공모 사업 참여를 공식화한 3월 이후 발 빠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화성시는 급격한 도시 팽창과 인구 유입에 따른 도시 문제를 진단하고, 문화적으로 도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행정과 민간 전문가들이 모여 5월 13일 열띤 토론의 장을 펼쳤다.

이날 ‘화성시 문화도시 방향성 모색을 위한 기획회의’는 버려진 찜질방을 미술관으로 탈바꿈해 명소가 된 소다미술관에서 열렸다. 소다미술관은 지역 안에서 시민들과 손잡고 열린 문화 거점으로 거듭나고 있는 곳이라 모임은 더 의미가 깊었다.

참가자들은 소다미술관의 기획전 ‘우리들의 정원’을 함께 관람한 뒤 본격적인 토론을 시작했다. 4월 28일 화상 회의를 이후 두 번째 기획 모임인 이번 토론은 오후 5시에 시작해 밤 10시까지 쉼 없이 이어갔다.

회의에는 오랫동안 도시 문제를 고민해 온 지역 전문가 7명과 화성시 정책보좌관, 시 문화예술과장, 화성시 총괄 컨설팅을 맡은 안영노 대표(안녕소사이어티), 런던아시아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고 유럽문화정책을 전공한 전혜정 화성시 시정자문위원 등이 참여했다.

전혜정 위원은 영국 리버풀의 성공 사례가 선택과 집중에 있었음을 소개하면서 “화성시가 지속 가능한 도시 철학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나타난 시민적 숙의 과정과 노력이 인상적”고 평가했다. 안영노 대표는 전국 여러 곳에서 문화 도시를 진행한 사례를 소개하면서 문화 도시 조성 요건과 도시가 준비해야 할 핵심 사항을 언급했다. 또 문화 도시 사업이 문화 예술 도시를 만드는 것이 아닌, 문화를 바탕으로 도시 전체가 지속 가능한 발전을 모색하는 과정 중심의 사업임을 강조했다.

지역 전문가들은 화성시의 도시적 특성으로 많은 도시가 보유한 보편적인 문제인 신도시와 구도심의 갈등, 소외와 지역 편차가 있음을 공감하며 이런 문제를 해결할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다. 또 시민의 열린 마음을 얻고, 공감대를 확산해 살고 싶은 도시, 삶이 행복한 화성시의 조성 계획을 함께 수립해 가기로 했다.

심훈 문화예술과장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도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많은 소통과 공론의 장을 만들어 가는데 시에서도 적극적으로 조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화성시문화재단은 문화 도시 조성 사업을 위해 올 3월부터 30여회의 작은 시민 원탁을 마련해 시민 의견을 귀담아듣고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주민협의체 및 추진위원회를 구성, 구체적인 사업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화성시문화재단 개요

화성시문화재단은 화성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만나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운영한다. 화성시 고유의 문화 자원을 활용한 문화 콘텐츠 개발, 지역 예술 활동 지원은 물론 공연·축제·전시 등 수준 높은 문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동탄복합문화센터 △화성시미디어센터 △화성시생활문화센터 △화성시립도서관 등 운영 시설과 찾아가는 문화 예술 서비스로 화성시 전역에서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문화와 교육을 실현한다.

웹사이트: http://www.hcf.or.kr

언론 연락처

화성시문화재단
기획홍보팀
차영은 대리
031-8015-811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