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윈드오케스트라 제107번째 정기연주회, 예술의전당서 개최

6월 2일, 서울윈드오케스트라의 현존하는 관악의 대가 ‘필립 스파크’ 기념 음악회 열려

2021-05-26 09:00
  • 6월 2일 열리는 서울윈드오케스트라 제107회 정기연주회 홍보 영상

  • 서울윈드오케스트라 제107회 정기연주회 포스터

    서울윈드오케스트라 제107회 정기연주회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5월 26일 -- 관악의 정수를 보여 줄 서울윈드오케스트라의 에너지 넘치는 공연으로 관객과의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6월 2일 수요일 오후 7시 30분 ‘서울윈드오케스트라 제107회 정기연주회’가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현존하는 관악의 대가 ‘필립 스파크 탄생 70주년 기념 음악회’라는 부제를 가지고 세계적인 작곡가 필립 스파크의 작품으로 음악의 뿌리를 확장하는 의미 있는 시간과 한국의 전통 선율과 어우러지는 작품들로 음악이 지닌 화합의 힘을 보여준다.

1부 첫 곡은 △이문석의 ‘팡파레 독도’로 ‘웅장한 독도’, ‘우리가 지켜야 할 독도’ 등 4가지 주제를 담아 우리의 소중한 땅을 음악으로 기록하며 연주한다. 이어 △페스킨의 ‘트럼펫 협주곡 1번’을 트럼페티스트 강해인이 협연하며 △스파크의 ‘주빌리 서곡’으로 생기 있는 선율의 주제로 관악의 특유의 울림을 보여준다. △서순정의 ‘메나리 주제에 의한 피리협주곡 ‘청적상화’’는 전통악기 피리와 윈드오케스트라를 위한 작품으로 피리 윤형욱의 협연으로 웅장하면서도 이색적인 정취를 연주한다.

2부에서는 중세 유럽의 축제를 상상하게 하는 흥겨운 작품 △스파크의 ‘클래즈머 카니발’ △서순정의 ‘가야금과 윈드오케스트라를 위한 ‘풍류’’ 곡을 청아한 가야금의 선율로 이수은이 협연한다. 마지막 무대는 필립 스파크가 세계적인 작곡가로 이름을 알리게 된 작품 중 하나인 △스파크의 ‘더 이어 오브 더 드래곤’으로 폭발적이고 압도적인 연주를 보여줄 예정이다.

서울윈드오케스트라의 상임지휘자 김응두(숭실대학교 음악원 주임교수)의 지휘와 성굉모(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의 해설, 작곡가 이문석(제주국제관악제 작·편곡자), 서순정(한양대 겸임교수), 가야금 이수은(이화여자대학교 초빙교수), 피리 윤형욱(국립국악원 정악단 수석), 트럼펫 강해인(동아콩쿠르 1위)으로 구성해 서울윈드오케스트라와 협업을 통해 음악적 협력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움을 선보일 예정이다.

매년 다채로운 공연으로 관객을 찾아가는 서울윈드오케스트라는 1974년 한국음악의 균형적인 발전과 지속적인 발전을 추구하며, 관악기의 힘 있고 깊은 사운드를 매력적으로 구현해나가고 있다. 1974년 창단해 매년 2~3회의 정기연주회와 특별연주, 야외연주, 방송사 및 초청연주 등 연간 30여회 다양한 연주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 공연은 서울윈드오케스트라가 주최, 더블유씨엔코리아가 주관하며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고 삼진스틸산업, 우도산기, 알파지이테크, 뉴데이, 서우시스템즈가 협찬한다. 티켓은 R석 8만원, S석 6만원, A석 4만원, B석 2만원으로 예술의전당과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학생(대학생까지), 장애인과 국가유공자는 5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공연 문의는 WCN으로 하면 된다.

더블유씨엔코리아 개요

WCN(World Culture Networks, 더블유씨엔)은 기업 이윤을 사회에 환원하고 문화를 통해 가치 있는 나눔을 실천하고자 설립된 문화기획사다. 본사는 유럽의 심장이자 음악의 도시 오스트리아 빈(비엔나)에 있다. WCN은 한국 문화 예술 발전을 위해 한국 지사인 WCN코리아를 설립했다. WCN코리아는 자체 네트워크 및 세계적 매니지먼트 회사와 협력을 통해 세계 최정상급 음악가를 초청, 차별화한 공연 기획의 장을 펼쳐왔다. 또 한국의 재능 있는 신인 음악가를 발굴해 국제무대에 설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로 젊은 음악가의 꿈을 실현해주는 데 앞장서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wcn.co.at

언론 연락처

더블유씨엔코리아
공연기획팀
이기주 팀장
02-2183-1290
이메일 보내기

공연 관련 문의
02-2183-1292

티켓 예매 문의
예술의전당
02-580-1300

인터파크 티켓
1544-1555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