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아시스, 도요 세이칸 지배구조 전환 위한 5가지 제안 제출

오아시스, 도요 세이칸 지배구조 개선을 목표로 5가지 주주 제안 제출
도요 세이칸 토픽스 지수, 5년간 86.1% 하락
더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ToyoSeikanCorpGov.com) 참조

2021-05-26 16:40

홍콩/도쿄--(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21년 05월 26일 -- 오아시스 매니지먼트 컴퍼니(Oasis Management Company Ltd.)(이하 ‘오아시스’)는 일본 포장 용기 제조업계를 선도하는 도요 세이칸 그룹 홀딩스(Toyo Seikan Group Holdings Ltd, 이하 ‘도요 세이칸’)(5901 JP)의 지분을 보유한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100년 넘는 역사와 경험을 가진 도요 세이칸은 일본 기업 지배구조의 좋은 본보기가 돼야 마땅하지만 지금까지 그런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시가 총액의 46%를 차지하는 순환 출자, 전임 사장에 대한 전관예우, 독립 감사위 부재 등을 예로 들 수 있는 도요 세이칸의 열악한 지배구조는 대폭 절하된 밸류에이션에서 그대로 드러난다. 도쿄 세이칸의 토픽스(Topix) 지수는 지난 5년 동안 86.1% 하락했고, 그 사이 주가는 청산 가치 아래로 떨어졌다.

오아시스는 일본 내 장기 투자사로서 도요 세이칸의 지배구조를 개선할 방안을 여러 차례 모색했다. 도요 세이칸 주주들은 지배구조와 기업 가치 개선에 실패한 경영진에게 책임을 물을 때가 됐다. 더는 좌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를 위해 오아시스는 도요 세이칸 지배구조 개선을 목표로 연차 주주 총회에서 다룰 5가지 안을 제출했다.

1. 성과 연동 보수 지급- 성과를 제고한 이사와 임원에게 보상 지급
2. 기업 구조 쇄신- 관리 강화 및 지배구조 개선 도모
3. 전관예우 시스템 폐지- 경영진이 과감하게 결정할 수 있도록 뒷받침
4. 주식 9.9% 환매 시행- 자기자본수익률(ROE) 개선 도모
5. 기후관련재무정보공시협의체(TFCD)에 발맞춰 고시 강화- 투명성과 지속 가능성 제고 도모

세스 피셔(Seth H. Fischer) 오아시스 설립자 겸 최고투자책임자는 “주주들이 도요 세이칸의 지배구조를 전환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할 때”라며 “경영진 역시 지금 당장 지배구조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오아시스는 도요 세이칸이 기업 지배구조와 가치를 크게 개선할 수 있도록 다가오는 연차 주주 총회에서 5가지 안에 찬성표를 던져 줄 것을 주주들에게 촉구한다.

더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ToyoSeikanCorpGov.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주들은 오아시스 메일(info@oasiscm.com)을 이용하면 된다.

오아시스 매니지먼트 컴퍼니는 여러 국가와 부문에 걸쳐 광범위한 자산군의 투자 기회에 주력하는 사모투자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오아시스는 현 최고투자책임자로 회사를 이끄는 세스 H 피셔(Seth H. Fischer)가 2002년 설립했다. 웹사이트(https://oasiscm.com)에서 회사 관련 상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오아시스는 일본 금융청(FSA)의 책임 기관 투자가의 원칙(Principles of Responsible Institutional Investors, 일명 ‘일본 스튜어드십 코드’)을 채택했다. 오아시스는 그 원칙에 따라 투자를 단행하며 투자한 기업을 감시한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10525005536/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s://oasiscm.com/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언론 연락처

오아시스 매니지먼트 컴퍼니(Oasis Management Company Ltd.)
미디어 문의
테일러 홀(Taylor Hall)
media@oasiscm.com

일본 미디어 문의
OasisAC@ashton.jp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