쎌바이오텍, 대장암 신약 ‘PP-P8’ 마이크로바이옴 조절 효과 최초 발견

PP-P8의 장내 미생물 변화 연구, SCI급 국제 학술지 ‘마이크로바이옴’ 게재
우수한 항암 효과와 더불어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조절 효과 최초 확인
쎌바이오텍, 연세대학교 시스템생물학과 김지현 교수팀 공동 연구

출처: 쎌바이오텍 (코스피 049960)
2021-05-31 08:58
  • PP-P8의 작용 기전을 나타내는 모식도

    PP-P8의 작용 기전을 나타내는 모식도

김포--(뉴스와이어) 2021년 05월 31일 -- 마이크로바이옴 전문기업 쎌바이오텍(대표이사 정명준)이 대장암 신약 ‘PP-P8’에 대한 장내 미생물 변화 연구결과가 SCI급 국제 학술지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IF=11.607)’에 게재됐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연구를 통해 쎌바이오텍의 PP-P8이 우수한 항암 효과와 더불어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조절 효과가 있다는 것을 최초로 밝혀냈다.

연구는 쎌바이오텍과 연세대학교 시스템생물학과 김지현 교수팀이 공동으로 진행했다. 연구팀은 PP-P8이 항암효과뿐만 아니라 유익균을 증가시키고 유해균을 감소시켜 장내 미생물 불균형을 바로잡는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고, 이 연구내용을 저명 국제 학술지인 마이크로바이옴에 게재했다(논문명: A synthetic probiotic engineered for colorectal cancer therapy modulates gut microbiota).

구체적으로 염증성 대장암 마우스 모델을 대상으로 PP-P8을 투여한 결과 장내 불균형 현상이 완화됨을 확인했다. 특히 건강한 장내 균총을 구분 짓는 바이오마커인 ‘아커만시아 뮤시니필라(Akkermansia Muciniphila)’ 균주 수가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 균주는 장내 점막에 존재하는 뮤신이라는 물질을 활용해 성장하는 혐기성 균주로 인체 면역반응을 조절하는 기능이 있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차세대 프로바이오틱스로 주목받는 이 균주는 비만, 당뇨, 염증 등의 대사 질환에 효과를 보이는 대표적인 유익균이다.

동시에 유해균으로 알려진 ‘튜리시박터(Turicibacter)’ 균주의 감소를 확인했다. 이를 통해 PP-P8이 장내 유익균을 증가시키고 유해균을 감소시킴으로써 미생물 불균형(Dysbiosis)이 일어난 장내 환경을 정상적인 상태(Eubiosis)로 되돌리는 효과를 확인했다.

쎌바이오텍은 이번 연구는 대장암 세포주 DLD-1을 이용한 PP-P8의 항암 활성과 기전 연구(Genes, 2019), 동물모델에서의 PP-P8의 항암 효과 연구(Molecules and Cells, 2019)에 이은 성과로, 대장암 신약 개발 과정에서 중요한 연구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PP-P8의 비만, 당뇨 등 대사 질환을 타깃으로 한 신약개발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BK21’, ‘산업통상자원부 월드클래스 300’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쎌바이오텍은 대장암 신약 PP-P8에 대한 임상 1상 IND 신청을 완료했고 식약처의 승인 후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웹사이트: http://www.cellbiotech.com

언론 연락처

쎌바이오텍 홍보대행
KPR
박지은 AE
02-3406-214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