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SE: 딥 테크 기업형 벤처링,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에서 부상

혁신 지도자 77명이 IESE 비즈니스 스쿨이 발간한 신규 보고서 작성에 참여해 딥 테크 스타트업과 혁신 중 직면했던 난제 공개
기업형 벤처링 수용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일본, 한국, 중국, 싱가포르, 홍콩, 태국
분석 대상 기업의 71%가 딥 테크 스타트업과의 협업이 향후 5년간 상승할 것이라 예측

홍콩--(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01일 -- IESE 비즈니스 스쿨(나바라 대학교 경영대학원)이 31일 동아시아 및 동남아시아 지역 내 딥 테크(deep dech) 분야의 기업형 벤처링(corporate venture)에 관한 새로운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동아시아 및 동남아시아의 거대 기업들이 첨단 기술 분야에서 스타트업들과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이 보고서는 홍콩, 인도네시아, 일본, 중국, 싱가포르, 한국, 대만, 태국, 베트남과 같은 국가를 중심으로 기업들이 혁신의 최첨단에서 어떻게 스타트업들과 협업하는지를 조명했다.

“딥 테크는 과학적 발견 또는 공학적 혁신을 바탕으로 한 신흥 기술을 의미하고 인공 지능, 생명 공학 기술, 블록체인, 로보틱스, 양자 컴퓨팅과 같이 확장되고 있는 분야를 포함해 전 세계가 가지고 있는 일부 근원적인 사안들을 해결하려는 분야다”고 이 보고서의 공동 저자인 호세마리아 시오타(Josemaria Siota)와 마리아 줄리아 프라트 교수가 말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분석 대상 기업들에 있어 기업형 벤처링, 즉 기존의 기업이 스타트업과 혁신하는 사례가 지난 5년 동안 2.8배 증가했지만, 딥 테크 협업은 4.2배 증가했다.

이러한 성장세 덕에 동아시아 및 동남아시아가 라틴 아메리카를 앞서고 있지만 거대 기업들에 의한 스타트업 혁신에서는 여전히 미국보다 뒤처지고 있다. 기업형 벤처링 수용률의 경우 동아시아 및 동남아시아는 평균 57%를 기록해 40%인 라틴 아메리카보다는 앞서지만, 미국의 90%에는 뒤지는 형국이다.

이 보고서는 이러한 유형의 협업을 가로막는 여러 가지 장애물도 살펴보았다. 77개의 인터뷰를 통해 기술 평가, 기업의 딥 테크 스타트업에 대한 근시안적 시각, R&D와 기업형 벤처링 팀 간 소통 부재, 규제, 하향식 혁신 접근 방법을 포함해 최고 혁신 책임자를 힘들게 하는 7대 분야를 찾아냈다.

이 보고서는 홍콩 사이언스 앤 테크놀로지 파크(HKSTP)의 주관 아래 기업 혁신 동향과 모범 사례를 논의하고자 홍콩에서 열린 기업 혁신 회의에서 배포 중이다.

이 보고서의 더 많은 자료는 여기(https://bit.ly/3p8t8Gt)를 참조.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10530005010/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s://www.iese.edu/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언론 연락처

IESE 비즈니스 스쿨(IESE Business School)
몰로리 디즈(Mallory Dees)
Mdees@iese.edu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