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mervision, LG전자와의 특허 침해 분쟁서 방어 성공

미 특허심판원, LG전자가 불특허 입증할 충분한 증거 제시하지 않는다고 주장

출처: ImmerVision
2021-06-02 15:40

몬트리올--(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02일 -- 왜곡 제어를 접목한 광각 광학 디자인을 창안하고 첨단 비전 시스템 디자인 업계를 선도하는 Immervision이 1일 LG전자가 제기한 특허 침해 분쟁에서 방어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LG전자는 2019년 11월 Immervision의 핵심 특허 1건(미국 특허 번호: 6,844,990)의 효력에 대한 이의를 미 특허심판원(Patent Trial and Appeal Board, PTAB)에 제기했다. 그러나 몇 주 전 PTAB는 LG전자가 인용한 선행 기술 레퍼런스가 불특허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판정을 만장일치로 내렸다.

Immervision 사장 겸 최고경영자인 파스칼 니니(Pascale Nini)는 “Immervision은 지난 20년간 비전 기술을 쇄신·라이센싱·구현함으로써 여러 산업을 뒷받침했다”며 “Immervision의 지적 재산과 특허 포트폴리오는 진정한 혁신과 신뢰를 대변한다”고 말했다. 이어 “Immervision의 고객과 전 세계 IP 라이선싱을 제대로 보호하는 일이 내겐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Immervision은 광각 카메라 기술을 접목한 일부 스마트폰 모델이 자사의 특허를 침해했다며 LG전자를 상대로 2018년에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LG전자는 미 특허청(United States Patent and Trademark Office)에 해당 특허의 효력에 대한 이의를 제기함으로써 Immervision의 소송에 대응했다. PTAB 패널은 해당 특허가 불특허 사유에 해당한다는 점을 입증할 의무를 LG전자가 다하지 않았다고 확증했다.

광학과 이미지 프로세싱, 센서 융합 기술을 결합한 Immervision의 첨단 광각 비전 시스템은 소비 가전, 운송, 로봇, 보안, 가정용 기기, 사물인터넷(IoT), 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다. Immervision은 광학 디자인 개발 시 사양을 정의한다. 이미지 프로세싱과 결합해 좀 더 스마트한 픽셀을 확보하고 최상의 애플리케이션 결과를 도출하기 위함이다.

머신 비전에 대한 Immervision의 혁신 DNA는 시각 데이터와 여타 센서를 이어 인공지능(AI)을 뒷받침하는 기계 인식의 미래를 다시 그리고 있다.

특허 침해 분쟁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https://bit.ly/3g6dE1y)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mervision 개요

Immervision은 20여년에 걸친 혁신을 통해 인간의 비전을 뛰어넘는 솔루션을 창출한다. 기계의 비전이 인간의 비전을 초월해 AI의 잠재력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광학과 이미지 프로세싱, 센서 융합 기술을 결합한 첨단 비전 시스템을 개발한다. Immervision의 ‘딥 싱 테크놀로지(Deep Seeing Technology)’는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들이 운송, 보안, 방산, 컴퓨팅, 로봇 등 다양한 산업에서 전방위로 활용 가능한 뛰어난 스마트 비전 기기를 개발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더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immervision.com)를 참조하면 된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10601006074/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s://www.immervisionenables.com/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언론 연락처

Immervision
마누엘 마지니(Manuel Magini)
manuel.magini@immervision.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