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공대 도준상 교수팀, 면역세포 치료제 개발 가속하는 바이오칩 기술 개발

면역세포의 항암 작용 체외 모사 기술, ‘랩 온 어 칩’ 표지 논문 발표
면역세포치료제의 고형암 치료 효능 체계적 분석 가능

2021-06-07 16:02
  • 왼쪽부터 바이오칩 기술을 개발한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도준상 교수, 시카고대학 이재현 박사후연구원

    왼쪽부터 바이오칩 기술을 개발한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도준상 교수, 시카고대학 이재현 박사후연구원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07일 -- 서울대학교 공과대학(학장 차국헌)은 재료공학부 도준상 교수가 면역세포 치료제 개발을 가속할 바이오칩 기술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해당 치료제는 탁월한 항암 효능을 통해 난치성 혈액암에서 50% 이상의 완전 관해를 보이며 궁극의 항암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돼 현재 전 세계적으로 개발 경쟁이 치열하다.

현재 노바티스, 길리어드, BMS 등 글로벌 제약사가 면역세포 치료제 가운데 하나인 ‘CAR-T(chimeric antigen receptor-T) 세포 치료제’를 출시해 암 치료에 사용하고 있고, 한국에서는 녹십자랩셀, 큐로셀, 박셀바이오 등의 많은 회사가 T세포 혹은 NK세포 기반 면역세포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면역세포 치료제는 백혈병, 림프종 등 일부 혈액암 치료에서는 큰 성공을 거둔 바 있으나 폐암, 대장암, 뇌종양 등 고형암 치료에서는 아직 효능이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형암에 적용할 수 있는 면역세포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는 면역세포의 암세포 살해 효능과 함께 면역세포의 종양 조직 침투 능력도 중요하다.

암 환자의 정맥을 통해 주입한 면역세포는 종양 혈관을 빠져나와 종양 기질(stroma)을 통과해야 암세포를 접촉하고 죽일 수 있는데, 이 과정에서 암세포는 다양한 물질을 분비해 면역세포의 이동을 조절한다.

도준상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종양 조직의 혈관-기질 구조와 기능을 모사하는 바이오칩을 개발해 혈관 내 면역세포가 고형암 세포를 죽이기 위해 거쳐야 하는 전체 과정을 모사할 수 있게 했다. 이 바이오칩을 이용하면 면역세포 치료제 개발에서 면역세포의 항암 효능의 체계적인 분석이 가능해 면역세포 치료제 개발을 가속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는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바이오칩 관련 저명 학술지인 ‘랩 온 어 칩(Lab on a Chip)’의 표지 논문으로 발표됐으며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지원 사업, 정보통신기획평가원 3D 프린팅 생활 혁신 융합기술 개발사업, 서울대학교 연구 정착금 지원으로 이뤄졌다.

◇논문 정보

J. Lee, S.-E. Kim, D-W. Moon, and J. Doh, A multilayered blood vessel/tumor tissue chip to investigate T cell infiltration into solid tumor tissues, Lab Chip 21, 2142 (2021)

논문 출처 안내 사이트: https://pubs.rsc.org/en/content/articlelanding/202...

웹사이트: https://eng.snu.ac.kr/

언론 연락처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대외협력실
한동신
02-880-914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