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가지 이슈로 톺아본 노원문화재단의 2년

숨 가쁘게 달려온 노원문화재단 2년… “구민 일상 속에 녹아드는 문화재단 될 것”

2021-06-10 12:00
  • 새로운 패러다임의 국내 최초 관람형 축제 ‘2020 달빛산책’

    새로운 패러다임의 국내 최초 관람형 축제 ‘2020 달빛산책’

  • 구민에게 다가가는 문화예술 ‘경춘선숲길 거리예술 프로젝트’

    구민에게 다가가는 문화예술 ‘경춘선숲길 거리예술 프로젝트’

  • 구민 맞춤형 프로젝트 ‘네 소원을 말해봐-놀라딘의 예술램프’

    구민 맞춤형 프로젝트 ‘네 소원을 말해봐-놀라딘의 예술램프’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10일 -- 노원문화재단(이사장 김승국)이 창립 2주년을 맞아 노원문화재단 15대 이슈를 발표했다.

김승국 이사장은 “노원의 문화예술을 발전하고 재단 기초를 다지기 위해 숨 가쁘게 달려온 2년이었다”며 “노원 문화의 컨트롤 타워로서 구민과 예술인 모두에게 다가가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노원문화재단은 2019년 비전 선포식을 시작으로 ‘노원탈축제’, ‘2020 달빛산책’, 명품 기획공연 시리즈 등을 개최해 구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또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해 지역 예술인 지원, 안전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개발에도 힘써왔다.

노원문화재단이 재단 2주년 이슈로 선정한 15가지는 아래와 같다.

△노원문화재단 출범
△새로운 패러다임의 국내 최초 관람형 축제 ‘2020 달빛산책’
△구민에게 다가가는 문화예술 ‘경춘선숲길 거리예술 프로젝트’
△서울시 25개 자치구 선두에 선 노원문화예술회관 기획 공연·기획 전시
△일상을 문화로 덧대는 ‘노닥노닥’ 생활문화 사업 전개
△권역별 문화 PD 가동으로 지역 문화 활성화
△서울시 자치구 최초 ‘예술인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노원예술인 지원 상담소: 노원하랑’ 운영
△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 ‘노원 자동차 극장’ 운영
△구민 맞춤형 프로젝트 ‘네 소원을 말해봐-놀라딘의 예술램프’
△지하철에서 명작을 만나는 ‘노원 서브웨이 갤러리’
△노원구 구립도서관-노원문화재단 통합 운영: 문화예술 거점 기관으로 거듭날 구립도서관
△서울 동북부 최초의 노원어린이극장 개관
△도시 재생의 모형 ‘경춘선숲길 갤러리’ 개관
△더 다양화한 생애 주기별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 운영

김승국 이사장은 “곧 잠잠해질 줄 알았던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문화예술도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노원문화재단은 구민이 문화예술을 가까이에서 느끼고 즐길 수 있도록 일상 속에 녹아드는 재단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원문화재단 개요

노원문화재단은 2019년 설립된 노원구의 문화예술기관으로 구민의 문화예술 향유 신장과 관내 예술인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영옥 콘서트 등 수준 높은 명품 공연을 유치함을 물론, 노원탈축제, 등축제 등 구민 친화적 축제로 구민에게 다가가고자 한다.

첨부자료:
붙임1. 노원문화재단 15가지 이슈.hwp

웹사이트: https://www.nowonarts.kr/

언론 연락처

노원문화재단
정책기획부
김용식
02-2289-347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