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그라프, 리튬이온 배터리 소재의 에너지 밀도에 획기적 이정표 달성

실리콘 음극 전지 에너지 밀도 혁신으로 가전·전기차·군 장비용 배터리 수명을 늘리고 무게를 줄이는 한편 충전 주기도 단축

출처: NANOGRAF
2021-06-11 17:30
  • 나노그라프가 최고 에너지 밀도의 배터리를 탄생시켰다

    나노그라프가 최고 에너지 밀도의 배터리를 탄생시켰다

  • Nanograf 3.8Ah 18650/ 800 Wh/L

    Nanograf 3.8Ah 18650/ 800 Wh/L

시카고--(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11일 -- 첨단 배터리 소재를 개발해 전기의 미래를 앞당기는 나노그라프(NanoGraf)가 전 세계에서 에너지 밀도가 가장 높은 18650 원통형 리튬이온 전지의 탄생을 뒷받침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전지는 기존 전지보다 작동 시간이 28% 길다.

나노그라프의 과학자, 기술자, 공학자들은 미 국방부의 자금 지원을 받아 개발한 800(Wh/L급) 실리콘 음극 전지를 공개했다. 이는 가전 및 전기차용 배터리에서 군 야전 장비용 배터리에 이르기까지 사실상 모든 애플리케이션의 유용성을 획기적으로 높인다.

나노그라프 사장인 커트(칩) 브레이텐캄프(Kurt (Chip) Breitenkamp) 박사는 “배터리 업계에 일대 혁신”이라며 “에너지 밀도는 10년간 약 8% 증가에 그칠 정도로 답보 상태를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나노그라프는 그런 에너지 밀도를 1년 만에 10% 늘렸다”며 “10년간의 기술 혁신을 뛰어넘는 성과”라고 덧붙였다.

에너지 밀도가 높은 배터리는 전기차 시장에 큰 기회가 될 수 있다. 배터리에 기인한 주행거리 불안감은 전기차의 주류 부상을 가로막는 가장 큰 문제로 꼽힌다. 나노그라프의 새로운 전지 기술은 테슬라(Tesla) 모델S(Model S)와 같은 전기차에 즉각 도입돼 배터리 수명을 현재 도로 위를 달리는 전기차보다 약 28% 개선할 수 있다.

나노그라프의 새로운 전지 기술이 접목된 배터리는 상업 애플리케이션 외에 군용 장비의 성능도 획기적으로 끌어올린다. 미군이 경계 근무 중에 휴대하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9kg이 넘는다. 방탄복에 이어 2번째로 무거운 장비다. 나노그라프의 배터리는 군 장비의 운용 시간을 늘리고, 배터리 팩 무게를 15% 이상 줄여 준다.

나노그라프는 이번 발표에 앞서 고도의 성장기를 누렸다. 2020년에 미 국방부로부터 오래 지속되는 군 장비용 리튬이온 배터리 개발 지원금으로 165만달러를 받았고, 2019년에는 미국자동차연구협의회(USCAR)로부터 전기차 배터리 연구·개발 지원금 750만달러를 받았다. USCAR은 크라이슬러, 지프, 닷지, 램, 피아트 등을 제조하는 FCA US와 포드(Ford), 제너럴모터스(General Motors)가 구성한 컨소시엄이다.

나노그라프와 나노그라프의 실리콘 음극 배터리 소재 및 기술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나노그라프 개요

나노그라프는 첨단 배터리 소재를 개발하는 기업이다. 리튬이온 배터리의 좀 더 강력한 힘과 지속성을 뒷받침하는 실리콘 음극 기술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나노그라프는 전 세계 가전·전동공구 업계를 선도하는 50여 개 기업과 함께 일하고 있으며, 신생 기업부터 포춘 100대 기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전기 모빌리티 기업 12곳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나노그라프는 노스웨스턴대와 아르곤국립연구소에서 분사한 기업이다. 더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를 참조하면 된다.

웹사이트: https://www.nanograf.com

언론 연락처

나노그라프(NANOGRAF)
김호식 수석고문
02-6242-601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