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엠택시, 드라이버 직군 ‘지니’ 모집 “월 최대 400만원”

프리미엄 모빌리티 서비스에 걸맞는 프리미엄 근무 환경 다양한 프로모션 통해 혜택 강화
택시 면허 없어도 지원 가능, 입사 후 3개월 내 취득 지원
프리미엄 대형 승합택시 아이엠 서비스의 중심 지니 만족 위해 지속적 노력

2021-06-15 10:56
  • 진모빌리티의 프리미엄 대형 승합택시 i.M이 드라이버 직군 ‘지니’를 모집한다

    진모빌리티의 프리미엄 대형 승합택시 i.M이 드라이버 직군 ‘지니’를 모집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15일 -- 진모빌리티의 프리미엄 대형 승합택시 i.M(이하 아이엠택시)이 드라이버 직군 ‘지니’를 모집한다. 아이엠 지니는 전원 정규직 형태로 고용되며, 월 최대 400만원의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아이.엠 지니(이하 지니)’는 진모빌리티만의 체계적인 교육과 지원을 받으며 아이엠을 운행하는 기사를 지칭한다.

진모빌리티는 지니가 만족할 수 있는 안정적인 근무 환경을 제공하는 것에 최우선 가치를 둔다. 이를 위해 택시업계의 고질적 폐단으로 지적되던 사납금 제도를 폐지하고, 드라이버 전원을 정규직으로 고용해 4대보험과 퇴직금, 월차 등의 복리후생을 보장하고 있다. 본인의 희망에 따라 월 22일제와 26일제 중 선택할 수 있어, ‘워라밸’이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는 것 또한 지니에게 주어진 장점 중 하나다.

근무 만족도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중요한 요인 중 하나인 급여체계 역시 합리적이다. 월 26일 만근자를 기준으로 약 230만원 내외의 기본급을 보장하며, 매출 성과급과 만근 장려금, 고객 만족 포상금, 지인 추천 보상금 등의 다채로운 인센티브 제도를 통해 추가적인 보수를 지급한다. 이러한 프로모션의 혜택을 통해 현재 대부분의 지니는 최소 260만원에서 최대 400만원에 달하는 월급을 수령하고 있다.

쾌적하고 효율적인 근무 환경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아이엠 택시는 정확한 배차와 최적화된 경로 안내를 통해 운행 편의성을 제고하고, 지니는 최고급 리무진 시트와 파워 슬라이딩 도어가 적용된 프리미엄 최신 RV 차량의 편안함을 누릴 수 있다. 차량 내부에는 공기 청정과 가습, 항균과 탈취 기능이 접목된 올인원 공기 휘산기와 비말 차단막도 설치돼 코로나19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운행 환경을 제공한다.

진모빌리티는 지니가 되기 위한 문턱을 대폭 낮춰 넓은 기회의 문을 열어 두고 있다. 택시 운전 자격 취득 전 임시로 운송플랫폼 사업 차량을 운행할 수 있는 규제 샌드박스 적용으로, 제1종 보통 운전 면허를 보유하고 있다면 입사 후 3개월 내에 취득한다는 조건 하에 택시면허가 없어도 근무가 가능하다. 고객 만족을 최우선의 가치로 생각하는 지니 양성을 위해 ‘프리미엄 승무 교육’과 ‘멘토링 시스템’ 등을 운영하고 있어, 아이엠 택시를 운행하고 싶은 이들이라면 누구든 부담 없이 문을 두드릴 수 있다.

또한 진모빌리티는 중장년 일자리 희망센터, 서울시 50플러스 재단, 국방전직교육원 등 다양한 채용 지원기관들과의 협력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진모빌리티의 조창진, 이성욱 대표는 “아이엠이 제공하는 차별화된 서비스의 중심에는 지니가 있다. 지니는 평범한 택시기사의 수준을 넘어, 고객이 ‘세상 프리미엄한 이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곁에서 돕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누구나 일하고 싶은 일자리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s://www.imforyou.co.kr/#section1

언론 연락처

진모빌리티 홍보대행
커뮤니크
고은지 과장
02-788-730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