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포럼, ‘냉전의 평화로운 종식: 유럽의 경험과 동북아에의 함의’ 세션 진행

정치·역사학자 아치 브라운 교수, 제주포럼에서 포용의 중요성 전해
“한국이 포용성 갖고 북미 대화를 중재하면 유효한 효과가 있을 것”

2021-06-28 09:00
  • 제16회 제주포럼 ‘냉전의 평화로운 종식: 유럽의 경험과 동북아의 함의’ 세션 현장

    제16회 제주포럼 ‘냉전의 평화로운 종식: 유럽의 경험과 동북아의 함의’ 세션 현장

서귀포--(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28일 -- 제주포럼 사무국(집행위원장 한인택)은 ‘냉전의 평화로운 종식: 유럽의 경험과 동북아에의 함의’ 주제의 세션이 26일 개최됐다고 밝혔다.

김성환 국제평화재단 이사장이 좌장을 맡아 패널토론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패널로는 하영선 동아시아연구원 이사장, 아치 브라운 옥스퍼드대학교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 멜빈 레플러 버지니아대학교 명예교수, 스베틀라나 사브란스카야 국가안보기록보관소 러시아 프로그램 디렉터가 참가했다.

김성환 국제평화재단 이사장은 “동북아에는 아직 냉전이 남아있다고 볼 수 있다. 유럽의 평화적인 냉전 종식이 동북아에 어떤 함의가 있는지 알아보겠다”고 말하며 세션을 시작했다.

아치 브라운 옥스퍼드대학교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는 포용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아치 브라운 교수는 “냉전 종식의 주요한 이유가 미국의 군비 증강이나 소련의 경기 둔화 때문이라고는 볼 수 없으며,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의 지도력을 통해 소련의 정치 체제가 자유화되고 소련의 대외 정책이 변화될 수 있었다”고 말하며 토론을 시작했다.

아치 브라운 교수는 “마가렛 대처가 냉전 종식에 많은 역할을 했다. 대처 총리는 고르바초프에게 핵무기에 대한 사안을 포기하도록 설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레이건이 소련과 함께 다양한 포용 정책을 펼치도록 도왔다”며 한국이 북한과 미국을 설득해서 북미 간 대화가 시작될 수 있도록 촉진하는 데 대해 “대처의 포용성에서 시사점을 얻을 수 있다. 한국의 인물이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 중재할 수 있으면 유효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제주포럼은 24일부터 개최돼 80여개 세션을 진행했으며, 여기에는 세계적 지도자와 각계 전문가들이 모여 동아시아와 전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이루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올해 제주포럼에는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등 국내외 저명인사들이 참여했다.

제주포럼 개요

제주포럼은 한반도와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모색하기 위한 다자협력 및 논의의 장으로 2001년 출범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외교부 등의 행·재정적 지원으로 개최되는 공공포럼으로 대통령 또는 국무총리가 참석하는 정책 담론 교류의 장 역할을 하고 있다.

제주평화연구원 개요

제주평화연구원은 외교부와 제주특별자치도의 출연기금으로 설립된 비영리 전문 연구기관이다. 창의적 학술연구 활동을 통한 한반도 및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 정착과 협력 증진을 사명으로 삼고 있으며, 폭넓은 평화 교류 및 네트워크의 중심이 되고자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웹사이트: http://jpi.or.kr

언론 연락처

제주포럼 홍보대행
에그피알
홍순언 이사
02-318-8317
이메일 보내기

제주평화연구원
064-735-650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