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포럼 폐막세션 ‘화해·평화·치유의 보편모델: 제주에서 세계로’

26일, 제주포럼 ‘화해·평화·치유의 보편모델: 제주에서 세계로’ 폐막세션 진행
원희룡, 베르너 페니히 전 교수, 양조훈 이사장이 제주4·3 해결과제 등 논의

2021-06-30 09:00
  • 제주포럼 폐막세션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제주포럼 폐막세션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서귀포--(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30일 -- 제주평화연구원은 26일 제주포럼의 마지막 세션으로 ‘화해·평화·치유의 보편모델: 제주에서 세계로’라는 주제로 폐막세션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이번 세션에서 ‘4·3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여는 평화와 화합의 상징’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1948년 국가권력과 이념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제주도민 수만 명이 죽거나 다쳤다”며 “폭력을 통한 이념의 추구는 국가에 의해 평정됨이 마땅하고, 민간인에 대한 학살은 그 어떤 것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 4·3진상 보고서 채택 △대통령 공식 사과 △세계평화의 섬 지정 △제주4·3평화공원 및 재단 설립 △국가추념일 지정 △4·3특별법 전부 개정안 통과 등에 대해 설명하며 “제주 4·3은 제주의 아픔이자 대한민국의 아픔이었지만, 이제는 용서와 화해, 평화와 인권을 상징하며 제주의 가치이자 역사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세션은 박명림 연세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했으며, 원희룡 지사와 베르너 페니히 전 베를린 자유대 교수,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이 토론자로 참여해 제주4·3의 해결과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박명림 교수는 ‘정의와 화해와 회복의 세계보편모델 : 제주에서 세계로’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을 통해 “제주 패러다임의 핵심은 나라 전체의 민주화와 4·3운동이 결합돼서 국가정책과 만났고, 민관협력과 상호 협치의 가장 이상적인 모델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며 “백록담으로 상징되는 제주가 모든 인류의 아픔을 끌어안아서 세계를 향한 치유자가 되는 모델을 제공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양조훈 이사장은 “제주4·3의 가치를 자치와 자율, 정의, 통일, 평화와 인권, 화해와 상생, 치유와 통합으로 정리하고자 한다”며 “올해는 4·3특별법이 전부 개정되면서 배·보상 및 수형인 문제도 풀어갈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러한 과제들이 제대로 풀리면 4·3은 당당한 과거사 해결의 세계적 모델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여러분 모두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제주포럼 개요

제주포럼은 한반도와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모색하기 위한 다자협력 및 논의의 장으로 2001년 출범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외교부 등의 행·재정적 지원으로 개최되는 공공포럼으로 대통령 또는 국무총리가 참석하는 정책 담론 교류의 장 역할을 하고 있다.

제주평화연구원 개요

제주평화연구원은 외교부와 제주특별자치도의 출연기금으로 설립된 비영리 전문 연구기관이다. 창의적 학술연구 활동을 통한 한반도 및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 정착과 협력 증진을 사명으로 삼고 있으며, 폭넓은 평화 교류 및 네트워크의 중심이 되고자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웹사이트: http://jpi.or.kr

언론 연락처

제주포럼 홍보대행
에그피알
홍순언 이사
02-318-8317
이메일 보내기

제주평화연구원
064-735-650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