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도트, 강원 정밀의료 규제자유특구 사업자 최종 선정

마이크로바이옴 바탕 알코올성 만성 간질환 인공지능 프로젝트 시작

뉴스 제공
아이도트
2021-07-02 10:20
서울--(뉴스와이어)--아이도트(대표 정재훈)는 7월 1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승인한 강원 정밀의료 산업 규제자유특구에서 인체 유래물 분석을 통한 만성 알코올성 간질환 환자를 인공지능(AI)으로 조기 검진할 수 있는 특구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아이도트는 한림대 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석기태 교수팀과 1년 넘게 선행 연구를 진행했으며, 이번 규제특구사업으로 규제 특례가 적용돼 마이크로바이옴 분석을 통해 수집 분석한 인체 유래물 정보의 2차 활용이 가능하게 됐다. 이에 곧바로 상용화 할 수 있는 단계로 솔루션 고도화를 마무리하고,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강원 정밀의료 규제 특례 가운데는 신의료기술 평가 기간 유예도 함께 진행돼 식약처 인증 뒤 곧바로 실증 특례가 진행된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해외 네트워크를 동원해 글로벌 상용화를 조기 달성한다는 목표다.

한림대 소화기내과 석기태 교수는 “그동안 아이도트와의 선행 연구 과정에서 마이크로바이옴 분석의 빅데이터를 효과적으로 데이터 전 처리를 하는 과정으로 간질환 위험을 조기 발견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는 간질환 조기 검진 측면에서 혁신적인 발전을 이끌게 될 것이며 특히 알코올성 간질환으로 발생하는 모든 사회적 비용의 절감에도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도트 정재훈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아이도트의 파이프라인 가운데 핵심 의료 사업이 될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검증돼 빠르게 발전하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 시장에 알코올성 간질환 위험군 조기 발견이라는 구체적인 대상 질환을 정의해 최초의 AI 기반 마이크로바이옴 유전체 분석 솔루션을 상용화, 세계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 식약처 인증을 통해 1~2차 의료기관에서 간단한 대변 검사로만 알코올성 간질환 진단 및 예측이 가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이도트 개요

아이도트는 2014년 6월 창립 이래 KIC중국,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 기업 선정 및 각종 정부 사업에 선정되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아 왔다. 인공지능(AI) 기반 자궁경부암 판독 시스템 ‘Cerviray A.I.’를 개발해 중국 및 동남아를 중심으로 세계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이외에도 경동맥 초음파와 유전체 정보를 결합한 AI 기반 판독 시스템을 한림대 춘천성심병원 신경외과와 함께 개발했으며, 아이도트의 네트워크인 중국 및 동남아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aidot.ai

연락처

아이도트
장정윤 차장
02-6497-880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아이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