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기업 솔메딕스, 시리즈A 투자 유치

출처: 솔메딕스
2021-07-12 18:20
  • 솔메딕스 로고

    솔메딕스 로고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7월 12일 -- 국내 최초 의료기기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기업 솔메딕스(대표 양인철)는 총 55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라운드를 마무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시리즈A에는 기존 투자자인 △스톤브릿지벤처스 △마그나인베스트먼트 △스틱벤처스의 팔로우온 투자를 포함해 △유니온투자파트너스 △인터베스트 △유티씨인베스트먼트 등 바이오 의료 분야의 국내 최고 투자 기관이 새로 참여했다.

2015년 10월 설립된 솔메딕스는 국내 최초로 의료기기 분야에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해 의료 현장의 좋은 아이디어를 신개념 의료기기로 개발하고 있다. 의료기기 제품화 개발 플랫폼 ‘모자익 플랫폼(MOSAIC Platform)’을 통해 의료기기 아이디어 발굴, 진단부터 연구 개발, 생산, 판매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업화 단계에 대한 종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솔메딕스는 모자익 플랫폼을 통해 △픽스웨이 △라이트인 △헤모클로즈 등 4건의 제품을 출시해 플랫폼 성공 가능성을 증명했다. 2019년 말부터는 GMP 생산 시설 ‘모자익 팩토리(MOSAIC Factory)’를 활용한 의료기기 위탁 개발 및 생산(CDMO) 서비스를 론칭해 의료기기 아이디어만 보유한 창업 기업의 원활한 제품화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투자자들은 솔메딕스가 국내 유일의 의료기기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기업으로, 자체 개발한 아이디어 진단 툴을 통해 성공 가능성이 높은 아이디어를 선별하고 협력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아이디어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시스템과 인프라를 갖췄다는 점을 주요 투자 요인으로 꼽았다. 특히 기존 시장에 없던 신개념 의료기기 라이트인을 이른 시간 안에 건강보험 급여 목록에 올리며 플랫폼 효율성 입증에 성공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솔메딕스는 이번 투자금을 석·박사급 우수 연구 인재 영입과 유망 핵심 기술 도입 및 개발에 집중적으로 쓸 계획이다. 또 라이트인 등 출시 제품의 글로벌 시장 공략과 CDMO 서비스 완성도 강화를 위한 생산 인프라 확충에도 자금을 투입, 중장기 성장 동력 확보에 힘쓸 예정이다.

이번 투자에 신규 참여한 유니온투자파트너스 박주연 책임심사역은 “솔메딕스는 국내 의료기기 분야에 플랫폼이라는 새로운 사업 모델을 제시한 퍼스트 무버(First Mover)”라며 “플랫폼을 통한 멀티 프로덕트 전략과 핵심 키 아이템 개발을 함께할 수 있는 역량, 노하우를 보유해 기존 의료기기 회사와 차별화한 행보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솔메딕스 양인철 대표는 “창업 이후 지금까지 플랫폼 사업 모델의 검증에 주력해온 만큼, 이번 투자는 모자익 플랫폼이 의료기기 시장에서 의미 있는 역할을 할 수 있음을 인정받은 결과로 생각된다”며 “지금부터는 확보된 투자금을 바탕으로 핵심 기술 확보, 해외 진출 등 성장 전략 실행에 속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솔메딕스 개요

2015년 10월 설립된 솔메딕스는 의료진의 아이디어를 발굴해 신개념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의료기기 개발 전문 기업이다. 2016년 3월 벤처기업 인증을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2017년 4월 미래창조과학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연구개발 서비스업 기업으로 인증받았다. 일회용 수술기기 시장을 타깃으로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품화해주는 플랫폼인 ‘MOSAIC Platform’을 통해 국내외 전문가 네트워크를 활용한 아이디어 다면 진단 솔루션 및 고품질 의료기기 제품 개발·생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9년 9월 오픈한 생산 시설인 ‘MOSAIC Factory’가 같은 해 10월 GMP 인증을 획득하면서 모든 등급의 고품질 의료기기를 제조할 수 있는 기반을 갖췄다. 기업 가치를 인정받아 바이오 전문 투자사에서 투자를 유치하는 등 더 적극적인 시장 공략을 준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olmedix.com

언론 연락처

솔메딕스
사업기획파트
이윤재 파트장
02-717-785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