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U 지난달 대비 7배 늘고 재구독률 94% 달해” 카로, ‘수입차 구독 서비스’ 3040대 이용률 급증

구독 서비스 이용자 수·재구독률 업계 최고 수준
유연한 이용 기간, 투명한 가격, 간편한 신청 절차로 카로 강남·서초 지역 3040 중심 입소문
MZ세대 구매력이 향상되는 시점에 자동차 구독 서비스 더욱 성장할 것으로 예상

출처: 비마이카
2021-07-14 10:50
  • 카로의 ‘수입차 구독 서비스’가 강남·서초지역 3040대를 중심으로 이용률이 높아지고 있다

    카로의 ‘수입차 구독 서비스’가 강남·서초지역 3040대를 중심으로 이용률이 높아지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7월 14일 -- 카로의 ‘수입차 구독 서비스’가 강남·서초지역 3040대를 중심으로 입소문을 얻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최신 수입차 월 단위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로는 지난달 대비 MAU가 710% 증가했으며 수입차를 정기 구독해 이용하는 비중이 강남·서초 지역을 중심으로 입소문을 타며 급증했다고 14일 밝혔다. 카로는 자사 서비스 재구독률이 94%로 업계 최고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자동차 구독 서비스 인기는 합리성을 중요시하는 30·40세대가 서비스 이용을 주도하면서 나타나고 있다. 카로에 따르면 수입차와 제네시스를 운영하는 카로를 이용하는 30·40대 비중이 7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구독 서비스는 1개월 단위로 이용 기간을 자유롭게 선정할 수 있고 정비 세금 보험 등이 모두 포함된 가격으로 숨겨진 비용 없이 앱에서 조건을 투명하게 비교할 수 있으며 차량 조회부터 계약, 결제, 배송까지 비대면으로 이용할 수 있어 온라인 쇼핑에 익숙한 30·40대에게 공감을 낳고 있다.

또한 보증금과 같은 초기 비용이 없기 때문에 대출이 필요하지 않고 사회 보험상에 차량 보유 대수도 포함되지 않아 주택 청약 제한 조건을 피해 갈 수 있는 점이 경제 흐름에 밝은 강남·서초지역에서 입소문을 타는 숨겨진 이유로 꼽힌다.

물론 구독 서비스도 렌터카의 한 범주이기 때문에 하허호 렌터카 번호판이 단점으로 언급되지만 법인 렌터카 사용이 급증하고 수입차 렌터카 이용이 일반화되면서 렌터카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긍정적 이미지로 바뀐 점도 월 구독 서비스 성장에 호재로 작용했다.

카로를 이용해 메르세데스-벤츠 수입차를 구독 중인 최 씨는 “자동차 구독 서비스의 월간 이용료는 얼핏 보면 비싸 보이지만 보험, 세금, 정비, 감가상각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계산하면 직접 구매하는 것과 가격 차이가 거의 없고 수입차는 오히려 저렴했다”며 “합리적인 가격을 갖추면서 편의성과 유연성까지 갖춘 수입차 구독 서비스를 앞으로도 계속 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로는 자동차 구독 서비스가 MZ세대의 구매력이 향상되는 시점에 더욱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호형 카로 전략운영팀장은 “디지털 네이티브로 자란 MZ세대에게는 딜러 대면, 복잡한 할부, 장기약정을 강요하는 현재의 구매 방식이 너무 불편한 방법”이라며 “여러 종류의 차를 짧은 기간에 구독하며 자신의 정체성에 부합하는 차를 찾을 수 있고 모바일 기반으로 다양한 차종을 경험할 수 있는 수입차 구독 서비스는 MZ세대의 구매력이 확대되며 계속 인기를 끌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마이카 개요

비마이카(BeMyCar)는 자동차를 이용하는 사용자를 연구하고, 사람들이 자동차를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플랫폼을 통합 서비스하는 회사다. 비마이카가 운영하는 ‘카로’는 현재 벤츠 E클래스, 포르쉐 718박스터 등 7개 수입차 브랜드 24종의 차량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상세 이용 정보는 카로 모바일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카로: http://www.mycaro.co.kr

웹사이트: http://www.bemycar.co.kr

언론 연락처

비마이카
카로 서비스팀
윤민경
1522-4287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