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팩트피플스: 5060 신중년 회식 줄고 집에서 배우자와 홈술 즐긴다

응답자 86%, 구독 서비스 이용한다면 한 달 1~2병(1병=350㎖) 정도 희망

2021-07-21 11:40
  • 임팩트피플스가 조사한 ‘5060 신중년 술 취향’

    임팩트피플스가 조사한 ‘5060 신중년 술 취향’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7월 21일 -- 5060 신중년의 술 소비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친구, 동료와 술자리 모임이 줄고 집에서 배우자나 혼자 홈(Home)술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주 구독 서비스에 대해서도 긍정적이었으며, 한 달에 1~2병 정도를 희망했다.

유한킴벌리, 함께일하는 재단이 공동 출연한 공유 가치 창출(CSV) 시니어 소셜 벤처 임팩트피플스(대표 신철호)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시니어의 주류 소비 트렌드와 전통주 구독서비스’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진행하는 임팩트피플스의 온라인 리서치 ‘신중년의 소비&라이프스타일 트렌드 탐구보고서’의 16번째 기획이다.

이번 설문에 따르면 5060 신중년에게 3~4년 전과 비교해 최근 술 소비에서 달라진 점을 질문한 결과(복수 응답) 응답자 31.3%가 “잘 만들어진 술, 품질에 관심이 많아졌다”고 답했다. 이는 “친구,동료와의 술자리 모임이 줄어들고(42.8%)”, “과거보다 집에서 홈술을 즐긴다(41.7%)”는 답변과 함께 신중년의 변화된 술 소비 트렌드를 보여주고 있다.

또 가장 자주 하는 술자리 유형의 물음에 대해서는 “집에서 배우자 등 가족과의 술자리(38.1%)”라는 답변과 “집에서 혼술(28.5%)을 한다”는 응답이 상위를 차지해 집에서 홈술을 즐기는 비율이 66.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회식이 줄어들고, 집에서 가족과 또는 혼자 술을 마시는 기회가 늘면서 자연스럽게 술의 품질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 전통주 구독 서비스 경험 낮지만 잠재적 수요 높아… ‘품질’ 기대감 때문

반면 전통주의 인지와 구매 경험은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다양한 전통주에 대한 인지도는 41%에 그치며 이 가운데 구매한 경험은 절반에 못 미쳐 전체 응답자의 14%만 다양한 전통주에 대해 들어보고 구매도 해 봤다고 답변했다. 특히 전통주 구독 서비스에 대해 들어봤다는 답변은 47%고, 구독 서비스 경험이 있는 경우는 7%에 불과했다.

하지만 술과 안주를 정기적으로 제공하는 구독 서비스를 신청할 의향은 58%로 나타나 현재 구독 경험은 낮게 나타났지만 잠재적 수요는 높게 나타난 부분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구독 의향이 있는 경우(N=253) 그 이유로 “좋은 품질이 기대되기 때문에(45.8%)”를 가장 많이 선택해 “술에 관심이 높아 흥미롭다(27.7%)”, “다양한 술로 홈술을 즐기기 위해(26.5%)” 등보다 ‘품질’에 대한 기대가 더 큰 것을 알 수 있었다.

한 달 지불 의향 구독료는 2만원~3만원(47%)이 가장 많았으며 1만원~2만원(38%), 3만원~5만원(11%), 구독 주기는 한 달 2회 1병(*1병=350㎖)(32%), 한 달 1회 1병(28%), 한 달 1회 2~3병(26%), 한 달 2회 2~3병(14%) 순으로 응답했다.

◇ ‘안동소주’는 숙취 없음, ‘에일 맥주’는 향, ‘막걸리’는 맛에 긍정적 평가

주관식 리뷰에선 주류 종류별로 만족하는 요소에서 차이를 보였다.

안동소주는 “향이 가득하고 다음 날 속도 편하고 숙취가 없어 좋다”(박지민, 서울, 50~55세), “아주 깔끔한 맛이 나고 숙취도 많이 없다”(김용하, 전라도, 50~55세) 등 숙취가 없는 것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

에일 맥주는 “서로 미묘하게 어울리는 맛과 향에 매료됐다”(김미경, 인천, 61~65세), “상상페일에일은 국내산 꿀을 넣어 풍부한 향과 맛을 완성한 맥주인데 시음과 동시에 제 베스트 수제 캔맥주로 등극했다”(김나경, 경기도, 50~55세), “곰표 밀맥주는 굉장히 향기로운 향이 나서 맛도 맛이지만 향에 굉장히 매력을 느낀다”(이수진, 대전, 61~65세) 등 향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막걸리는 “달빛유자 막걸리는 꽤 깔끔한 맛! 정말 맛있다”(김상현, 경기도, 50~55세), “국순당 바나나 쌀막걸리는 맛이 아주 달달하고 그냥 벌컥벌컥 마셔진다”(민경자, 세종시, 56~60세) 등 맛에 대한 좋은 평가가 공통적이었다.

3개월 내 가장 많이 선택한 주종은 전체적으로는 맥주(45.8%), 소주(33.9%)가 상위로 나타났으며, 소주는 남성이(남성 41.9%, 여성 21%), 맥주는 여성이(남성 41.9%, 여성 52.1%) 더 많이 선택했다고 답변했다.

이번 조사는 6월 16일부터 29일까지 14일간 전국 50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했으며, 응답 누락이 없는 유효 설문은 483명이었다.

임팩트피플스 개요

임팩트피플스는 유한킴벌리가 함께일하는 재단과 함께 시니어 일자리 창출과 비즈니스 기회 확장의 연계를 통해 초고령사회 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공유 가치 창출(CSV) 개념으로 추진한 시니어 일자리·비즈니스 플랫폼 기업이다. 기업, 단체 및 공공 영역 협력을 바탕으로 시니어 비즈니스와 높은 품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게 목표다. 주요 사업으로는 △공공 기관 및 대기업 협력 시니어 일자리 창출 사업 △시니어 이커머스 사업 △시니어 패널과 연계된 시니어 전문 리서치 사업 등이 있으며, 앞으로 5년간 시니어 일자리 1만개 창출, 회원 30만명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aful.co.kr

언론 연락처

임팩트피플스
리서치사업부
안아름 매니저
02-2191-372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