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즈빌, 2분기 매출 234억원 달성… 지난해 대비 3.4배, 최대 분기 실적 연달아 갱신

출처: 버즈빌
2021-07-27 11:30
  • 버즈빌이 지난 분기에 이어 2021년 2분기에도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연달아 갱신했다

    버즈빌이 지난 분기에 이어 2021년 2분기에도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연달아 갱신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7월 27일 -- 인공지능(AI) 기반 리워드 광고 플랫폼 기업 버즈빌이 지난 분기에 이어 2021년 2분기에도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연달아 갱신했다.

버즈빌은 올 2분기 23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는 2020년 2분기(69억원) 매출액의 3.4배에 달하는 실적이다. 2021년 상반기 기준으로는 지난해와 비교해 193% 증가한 425억원을 달성했다.

버즈빌은 2분기 호실적에 대해 커머스, 금융 등 주요 업종에서의 광고 매출 성장이 가장 주효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버즈빌은 광고비 지출 규모가 가장 큰 국내 금융사 톱10(리서치애드 기준) 가운데 9개 기업의 광고 수주에 성공하며, 금융 부문에서만 지난해 대비 126% 성장한 광고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계좌 개설, 보험 가입, 소셜 미디어 구독하기 등 맞춤형 광고 상품을 제공해 금융사의 고객 유치를 효과적으로 도왔다.

버즈빌의 커머스 부문 광고 매출은 지난해와 비교해 136% 늘었다. 버즈빌은 라이브 커머스, 리타기팅 광고 상품 등 최신 트렌드에 부합하는 발 빠른 신상품 출시로 커머스 업계의 광고주를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버즈빌 하승원 이사는 “버즈빌 광고 상품을 뒷받침하는 AI 기반 초개인화 타기팅 기술이 더 정교해지면서 광고주에게 높은 광고 성과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광고주의 비즈니스 성장에 도움을 주는 버즈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올 하반기 계획에 대해 “연내 DSP 기반 실시간입찰(real-time bidding) 시스템을 구현, 광고주에게 더 많은 오디언스를 도달할 기회와 광고 비용 대비 더 높은 광고 성과를 제공할 계획”라고 말했다.

한편 버즈빌은 올 6월 미래에셋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 2022년 3분기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기업 공개(IPO)를 추진한다. 상장을 통해 신규 자금을 확보, AI 기반의 광고 기술을 고도화해 모바일 광고 시장 선두 기업으로 성장할 계획이다.

버즈빌 개요

버즈빌은 2012년에 설립된 애드테크 전문 기업이다. 국내 이동통신사 3사, SK, CJ, 롯데, 라인 등 전 세계 150개 이상의 프리미엄 퍼블리셔를 보유, 세계 최대의 리워드 광고 네트워크를 구축했으며 2000만명의 월 이용자 수를 확보했다. 버즈빌은 연평균 33%의 높은 성장(CAGR 2016-2021)을 달성해 Financial Times의 ‘아시아 고성장 기업’에 선정됐으며 소프트뱅크벤처스, 메가세븐클럽 등으로부터 총 300억원 이상의 투자금을 유치한 우량 스타트업이다.

웹사이트: http://www.buzzvil.com

언론 연락처

버즈빌
이은아 매니저
070-4632-067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