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현대일렉트릭,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 개발 협력 추진

출처: 현대자동차 (코스피 005380)
2021-07-29 15:25
  • 왼쪽부터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와 김세훈 현대자동차 연료전지 사업부 부사장이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와 김세훈 현대자동차 연료전지 사업부 부사장이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7월 29일 -- 현대자동차는 29일 김세훈 현대자동차 연료전지 사업부 부사장,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 상용화를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현대자동차 차량에 적용된 연료전지(PEMFC)[1]를 기반으로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패키지를 개발하고, 이를 이동형 발전기나 항만 육상 전원 공급장치[2]에 활용해 전력을 필요로 하는 다양한 곳에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특히 디젤 발전기가 주를 이루는 이동형 발전기 시장에서 수소 연료전지 기반의 발전 시스템을 공급함으로써 건설 현장이나 항만 시설 등의 다양한 산업 분야에 친환경 수소 에너지를 보급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연료전지 시스템 공급과 기술 지원을 담당하며, 현대중공업그룹의 전력기기 및 에너지 솔루션 전문 회사인 현대일렉트릭은 해당 연료전지를 탑재한 발전용 패키지 개발과 이를 이동형 발전기와 항만 육상 전원 공급장치 등에 적용하는 사업 모델 개발을 담당할 계획이다.

김세훈 현대자동차 연료전지사업부 부사장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화두가 되는 탄소 저감에 이바지하기 위해 양사가 친환경 발전 분야에서 협업을 공고히 해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소 연료전지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에 진출해 수소 경제를 조기에 구현할 수 있도록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은 글로벌 모빌리티 수소 연료 전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현대자동차와 협력해 친환경 수소 발전 시장을 개척하는 첫걸음”이라며 “현대일렉트릭은 축적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신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전력시장에서 녹색바람을 일으켜 ESG 경영의 한 축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1] PEMFC(Polymer Electrolyte Membrane Fuel Cell) : 고분자로 이뤄진 막을 전해질로 사용하는 연료전지로, 촉매가 포함된 전극과 전해질막으로 이뤄져 있다. 간단한 구조와 제작 방법과 높은 에너지 효율 등의 장점을 가진다.
[2] 항만 육상 전원 공급 장치 : 육상에서 항만에 정박 중인 선박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장치로, 선박은 정박 중에도 때 필수 전기설비 사용을 위해 유류발전기를 통해 전력 공급을 해왔다. 하지만 항만 육상 전원 공급 장치를 활용하게 되면 유류발전기를 통한 전력 공급을 대체할 수 있어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웹사이트: http://www.hyundai.com

언론 연락처

현대자동차
홍보실
02-3464-858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