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넷,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한국수산자원공단·대구기계부품연구원·녹색기술센터 등 채용 소식 발표

출처: 커리어넷
2021-07-30 15:30
  • 커리어넷이 발표한 채용 공고

    커리어넷이 발표한 채용 공고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7월 30일 -- 취업포털 커리어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수산자원공단, 대구기계부품연구원, 녹색기술센터, 광주광역시서구시설관리공단,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 채용 소식을 30일 발표했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직원을 채용한다. 모집 인원은 16명으로, 모집 분야는 △기기설계 및 건전성 평가 △원자로계통 △내진 및 구조 △계측제어 △방사선방호 △방사성폐기물 △국제협력 △경영관리 △기록물 관리 △보건 관리다. 분야별 직종, 최소학력, 우대자격이 상이하니 꼼꼼한 공고 확인은 필수다. 연구직 및 행정직은 서류전형-필기전형-전공면접전형-종합면접전형을, 실무직은 서류전형-종합면접전형을 통해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지원서는 8월 3일(화) 18시까지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한국수산자원공단이 2021년 하반기 일반정규직 직원을 모집한다. 모집 직군별 인원은 △회계(1명) △노무(1명)이다. 직군별 모집 분야 및 세부 자격 요건과 채용 관련 기타 자세한 사항은 채용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입사지원서는 8월 9일(월) 15시까지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대구기계부품연구원이 인력 채용을 진행한다. 모집분야 및 인원은 △연구(6명) △행정지원(2명) △연구지원(3명) △전문계약직(1명)으로 총 12명이다. 지원자격, 우대사항 등 자세한 사항은 채용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원서접수-인적성전형(정규직에 한함)-서류전형-면접전형을 통해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원서접수는 7월 30일(금) 18시까지 온라인 채용시스템으로 접수하면 된다.

녹색기술센터가 제4차 직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 및 인원은 △정규직 △육아휴직 대체인력 △Post-doc △핵심연구분야 우수인력(YS Post-doc)으로 총 6명이다. 모집 분야별 중복 지원은 불가하다. 분야별 학력, 전공, 근무조건은 상이하다. 서류전형-인성검사-직무역량평가-종합면접을 통해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지원서 접수는 모집분야 모두 8월 3일(화) 15시까지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광주광역시서구시설관리공단이 직원 공개경쟁채용을 한다. 모집 직군별 인원은 신규채용은 △경영지원팀(3명) △환경교통팀(3명), 경력채용은 △환경교통팀(1명)이다. 직군별 모집 분야 및 세부 자격 요건은 상이하다. 채용 관련 기타 자세한 사항은 채용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입사지원서는 8월 23일(월) 18시까지 채용 홈페이지로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가 하이테크설계사업부 직원을 채용한다. 모집 분야는 △건축설계 △전기 △제어 △공정배관 △공조 △소방 △대기 △BIM이다. 많은 분야로 구분돼 있어 꼼꼼한 공고 확인은 필수다. 서류전형-면접전형-학위 및 평판 검증을 통해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지원서 접수는 상시채용하며 홈페이지로 접수하면 된다.

커리어 개요

2003년 11월 다음커뮤니케이션의 사내벤처를 시작으로 개인회원 수 410만명, 기업회원 43만개사를 보유하며 취업포털 업계의 선두주자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현재 커리어, 히든챔피언, 중견강소기업 등 국내 최대의 멀티 포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The Network와의 제휴를 통해 그 영역을 해외로 넓혀 해외채용 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최근 온·오프라인 간 시너지 창출에 초점을 두고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온라인 사업 부문은 질적 향상과 고객 만족 극대화를 위해 지속해서 사이트 개편을 진행하고 있으며, 채용 정보를 기본으로 다양하고 차별화된 취업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을 장기적인 전략으로 삼고 있다. 오프라인 부문의 경우 채용 대행 솔루션, 대학 취업 지원 사업, 채용 박람회 운영, 정부 및 각 시군 지자체 취업 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 취업 관련 토털 HR 서비스를 제공하며 업계 수위의 실적을 내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career.co.kr

언론 연락처

커리어
홍보마케팅팀
박애진
02-2006-617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