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땅출판사, ‘이게 나라냐’ 출간

73세의 은퇴한 뉴욕주 변호사가 개성 있는 필치로 펼쳐 보이는 19장의 인생과 사회의 단면도

2021-08-09 09:46
  • 박노문 지음, 좋은땅출판사, 348쪽, 1만3000원

    박노문 지음, 좋은땅출판사, 348쪽, 1만3000원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09일 -- 좋은땅 출판사가 ‘이게 나라냐’를 펴냈다.

이 책은 저자 박노문이 은퇴 후 써 모은 이야기들을 묶은 책이다. 19편의 단편소설 가운데 대다수가 사회적 이슈를 다루고 있다. 저자의 주관적인 생각을 담은 것이 아닌 사회적 이슈에 대한 관심을 이야기 형태로 풀어냈다.

세상에는 다양한 모순과 진실의 이야기가 있다. 어느 사건이든 보는 각도에 따라 모순으로 보이기도, 진실로 보이기도 한다. 저마다의 이야기가 있고 사정이 있는 것이다.

저자는 사회의 이슈들을 다양한 각도로 보며 무엇이 옳고 그른지, 나라면 어떻게 했을지를 생각하게 한다.

‘장관을 대신해 판결을 집행하다’의 남자는 수년간 살인을 계획해 결국 성공한다. 그가 살인한 자는 여동생을 살해한 자로, 그는 여동생의 복수를 한 것이다.

왜 꼭 복수를 해야만 했을까. 그는 나라에서 집행하지 않는 ‘사형’을 스스로가 집행한 것이라고 한다. 누군가는 그를 ‘살인자’로 볼 것이며, 누군가는 그를 ‘집행자’라고 볼 것이다. 그를 누가 판단할 수 있을까. 생명의 존엄함은 그 존엄함을 짓밟은 자마저도 지켜져야 하는 것일까.

이 책의 세상의 다양한 일과 딜레마를 법적으로 예리하게 분석한 이야기는 당신을 고민에 잠기게 하고, 어린이의 시선으로 바라본 애틋한 사연은 당신의 추억을 떠올리게 할 것이다.

‘이게 나라냐’는 교보문고, 영풍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매할 수 있다.

좋은땅출판사 개요

도서출판 좋은땅은 1993년 설립해 20여 년간 신뢰와 신용을 최우선으로 출판문화사업을 이뤄왔다. 이런 토대 속에서 전 임직원이 성실함과 책임감을 갖고, 깊은 신뢰로 고객에게 다가가며, 사명감을 가지고 출판문화의 선두주자로 어떠한 원고라도 세상에 빛을 보게 함으로써 독자가 보다 많은 도서를 접해 마음의 풍요와 삶의 질을 높이도록 출판사업의 혁신을 이뤄나갈 것이다.

웹사이트: http://www.g-world.co.kr

언론 연락처

좋은땅출판사
황수빈 매니저
02-374-861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