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케시, 2분기 실적 발표… 매출 190억원·영업이익 43억원

2021년 2분기 매출 190억원, 영업이익 43억원…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38.7% 상승
상반기 누적 매출과 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4%, 50% 상승… 코로나19 여파에도 견조한 성장세 유지

출처: 웹케시 (코스닥 053580)
2021-08-12 11:00
  • 웹케시의 2021년 2분기 영업이익은 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7% 증가했다

    웹케시의 2021년 2분기 영업이익은 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7% 증가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12일 -- B2B 핀테크 기업 웹케시(대표 강원주)는 2021년도 2분기 실적을 공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웹케시의 2021년도 2분기 매출은 190억원, 영업이익은 43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8.7% 증가한 수치다.

2021년 상반기 누적 실적은 395억원의 매출과 8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 매출은 23.4%, 영업이익은 50% 상승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웹케시는 ‘위멤버스클럽(We Members Club)’을 통해 세무사들과의 협업 채널을 강화하는 한편, KT와의 협업으로 ‘KT-경리나라’를 출시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웹케시의 이러한 마케팅 강화 전략은 하반기 이후 경리나라 성장의 모멘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원주 웹케시 대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음에도 웹케시가 2분기 영업이익으로서는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며 “특히, 2021년 상반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한 실적은 주목할만한 성과”라고 말했다.

이어 “기업의 비대면 업무 환경이 일상화되고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야 하는 현시점에서 웹케시는 시장 확대를 위한 다양한 전략을 펼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웹케시는 6월 KT를 대상으로 144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해 KT와 전략적 투자 기반 협업 관계를 구축했다. KT와의 협력은 향후 경리나라 마케팅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 수 있는 동력으로 작용할 예정이다.

웹케시 개요

웹케시(대표 강원주)는 IMF 이전 부산, 경남 지역을 연고로 전자 금융을 선도하던 동남은행 출신들이 설립한 핀테크 전문 기업으로, 1999년 설립 이후 20년간 국내 최고 기술 및 전문 인력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소프트웨어(SW) 분야의 혁신을 이뤄오고 있다. 웹케시는 설립 후 지금까지 다양한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여 왔다. 2000년 편의점 ATM 및 가상계좌 서비스, 2001년 국내 최초 기업 전용 인터넷 뱅킹, 2004년 자금관리서비스(CMS) 등은 현재 보편화한 기업 금융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그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로 B2B 핀테크 연구 센터를 설립해 사례 조사, 비즈니스 상품 개발 및 확산, 금융 기관 대상 핀테크 전략 수립 컨설팅 등 분야 전반에 걸친 연구 및 컨설팅 업무를 수행하며 B2B 핀테크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웹케시의 대표적인 서비스인 CMS는 초대기업부터 공공기관, 대기업, 중소기업까지 특화해 있으며 기존에 마땅한 SW가 없던 소기업용 경리 전문 SW ‘경리나라’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캄보디아, 일본에 3개의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webcash.co.kr

언론 연락처

웹케시그룹
김도열 이사
02-3779-0611
이메일 보내기

김다은 주임
02-3779-4979
이메일 보내기

이남호 주임
02-3779-9058
이메일 보내기

송채영 주임
02-3779-499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