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2021년도 2분기 당기순이익 320억원 시현

2021-08-13 16:34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13일 -- 한국씨티은행(은행장 유명순)은 2021년도 2분기에 2763억원의 총수익과 32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발표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한 것으로, 2020년도 2분기의 총수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125억원과 303억원이었다. 2021년 6월 말 현재 BIS 자기자본비율 및 보통주 자본비율은 19.26%와 18.45%를 기록했다. 자기자본비율은 전 분기 대비 0.67%p 하락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0.29%p 상승하며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2021년도 2분기의 총수익은 개인자산관리 부문의 탄탄한 성장에도, 저금리 환경 및 변동성 완화에 따른 채권 관련 이익 감소, 대출채권 매각이익 감소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6% 감소한 2763억원을 시현했다.

2021년도 2분기의 비용은 2040억원으로 인건비 증가에도, 해외 계열사 서비스 비용 등의 감소로 전년 동기대비 1.8% 감소했다.

2021년도 2분기 대손비용은 전년 동기의 코로나19 관련 추가 충당금 적립의 영향과 견고한 신용관리 유지로 전년 동기 대비 53.2% 감소한 307억원을 기록했다.

2021년 6월 말 고객 대출자산은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한 24.4조원이었으며, 예수금은 마케팅 활동 등을 통한 예금 유치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한 29.1조원이었다. 6월 말 예대율은 83.2%를 기록했다.

2021년도 2분기 총자산이익률과 총자본이익률은 각각 0.25% 및 2.02%를 기록했다.

유명순 은행장은 “한국씨티은행의 2021년도 2분기 실적은 코로나 19 위기상황의 장기화에 따른 어려운 경영 환경이 반영됐다. 기업금융 부문은 시장 변동성 축소에도, 고객 맞춤 상품 및 솔루션 제공을 통해 모멘텀을 이어 나갔다. 당행은 지속적인 가치 제안 및 신규 고객 유치와 함께 고객으로부터 신뢰받는 금융파트너의 역할을 견고히 해 기업금융 비즈니스의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당행만의 차별화된 디지털 솔루션과 씨티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한 서비스를 기업금융 고객들에게 지속해서 제공해 나갈 것”이라며 “6월에는 ESG 경영 실천 노력 중 하나로 한국씨티은행 ESG 협의회를 발족해 고객과 임직원 및 모든 이해관계자와의 지속적인 동반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유명순 은행장은 “소비자금융 부문은 모바일 앱 개선 및 다양한 마케팅 활동 등을 통해 고객 경험을 지속해서 향상하는 한편, 고객과 직원 이익 보호를 최우선에 두고 출구전략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웹사이트: http://www.citibank.co.kr

언론 연락처

한국씨티은행
커뮤니케이션부
허갑승
02-3455-2340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