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보건교육포럼-광주교대, ‘광주교대 대학원 보건교육전공 개설 위한 업무 협약’ 체결

2021-08-24 15:37
  • 보건교육포럼은 광주교대와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보건교육포럼은 광주교대와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24일 -- 보건교육포럼(이사장 우옥영)은 23일 광주교대(총장 최도성)와 광주교대 대학원 보건교육 전공 설치 및 운영에 대한 협력 등을 담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등과 같이 학생 보건교육이 중요해지는 현실을 반영해 앞으로 지속적인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보건교사의 재교육 및 역량 강화를 통해 보건교육의 발전에 기여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보건교육포럼 측인 우옥영 보건교육포럼 이사장, 김대유 경기대 교수, 상임 고문인 강지원 변호사, 이상선 광주교대 동창회 자문위원 등과 광주교대 측인 최도성 원장, 정희남 교육대학원장, 박남기 교수평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주요 협약 사항은 △광주교대 교육대학원에 보건교육 전공의 설치 및 운영 △양 기관이 상호 협의해 보건교육 전공과정의 교수요원 충원 및 교육과정(안) 운영 △보건교육의 학문적 발전을 위한 학술 행사 공동 개최 등이다.

우옥영 이사장은 “유서 깊은 광주교대에 보건교육 전공 설치 협약을 하게 돼 매우 반갑다. 보건교육의 주요 주제인 학생 건강 인권 문제, 코로나19 등의 감염병, 디지털 성폭력 예방 및 대처 등에 세계적으로 관심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잘 추진돼 주목받는 모델을 만들고 상호 발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강지원 변호사는 “일찍이 어린 시절에 보건교육을 배웠더라면 아마도 일생을 더 건강하게 살았을 거다. 보건교육은 그 어느 교육보다 중요한 교육이다. 적극 응원하고 또 응원한다”고 말했다.

광주교대 동문으로, 초등학교 교장, 대통령자문교육혁신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한 이상선 고문은 “그동안 학교에서 보건교육이 소홀히 해서 아쉬웠는데, 본교 대학원에 보건교육 전공이 설치될 수 있다고 생각하니 감동이다. 앞으로 잘 추진되고, 교육 당국에서 더 많은 지원을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최도성 광주교대 원장은 “보건교육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증가하고 있어 보건교육의 전문성 강화가 시급하다고 판단했다. 앞으로 보건교육 전공 설치와 발전을 위해 상호 협의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희남 교육대학원장은 “신속하게 추진해 가능하면 2022년에 개설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다”고 강조했다.

박남기 교수평의회 의장은 “국립대에 보건교육전공을 최초로 개설한다면 그것은 매우 큰 의의가 있는 일이며, 향후 교대와 보건교육의 상호 발전에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이 협약과 절차에 따라 교육부의 승인 절차가 완료되면, 광주교대와 보건교육포럼은 함께 교육 과정 구성 및 교수 요원 추천을 상호 협의해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보건교사들이 사전 설문조사로 제출한 입학 의사와 코로나19 등을 고려해 계절제와 야간제 운영 등을 검토하고 있다.

보건교육포럼 개요

사단법인보건교육포럼은 아이들을 위한 보건교육과 학교보건교육을 위해서 일하는 단체다.

웹사이트: http://www.gsy.or.kr

언론 연락처

보건교육포럼
한혜진 정책국장
02-723-727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