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9월 3일 ‘2021년 정신건강 연구 심포지엄’ 개최

정신건강 현황 및 발전 방향에 대한 논의의 장 마련
3일 온라인 개최, 블루터치 홈페이지에서 사전접수 진행 중

2021-08-25 17:10
  • 2021년 정신건강 연구 심포지엄 포스터

    2021년 정신건강 연구 심포지엄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25일 -- 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단은 9월 3일 온라인 생중계(ZOOM)를 통해 2021년 정신건강 연구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2021년 2분기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2021년 6월의 우울 평균점수는 5점(총점 27점)으로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에 비해 2.4배 증가했으며, 자살생각 비율은 12.4%로 2019년(4.6%)에 비해 약 2.5배 증가했다. 이처럼 코로나19 장기화로 정신건강 문제가 심화되고, 정신건강서비스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1월, 보건복지부에서는 국가 책임하에 전 국민을 대상으로 전 주기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온국민 마음건강 종합대책(제2차 정신건강복지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정신건강복지예산이 전년 대비 27% 증액되는 등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정신건강에 대한 요구를 반영해 변화가 이뤄지고 있는 시점이다.

이에 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에서는 9월 3일 ‘2021년 정신건강 연구 심포지엄’을 개최해 현재까지 진행된 다양한 정신건강 분야의 조사와 연구, 지표 등을 중심으로 전국 및 서울시 정신건강 현황을 진단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지표와 연구를 통해 바라본 정신건강 현황 및 발전 방향’을 주제로 두 개의 세션으로 나눠 기조강연 및 발제, 종합토론으로 구성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현진희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장의 ‘계속되는 COVID-19,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하나?’에 대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정신건강 분야 국가 목표 및 성과(한국건강증진개발원 정책연구실 김한해 실장) △기관의 역할을 통해 바라본 정신건강의 현주소(경희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백종우 교수) △서울시 정신건강의 현황(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이해우 단장)을 각각 발제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황태연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이사장이 좌장을 맡고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신지영 교수, 서울여자간호대학교 김경희 교수,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 정신건강의학과 김민혁 교수, 인하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김용진 교수가 토론자로 참여한다.

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이해우 단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정신건강 문제가 심화되고, 정신건강서비스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어 정신건강 발전 방향에 대한 구체적인 전략이 마련돼야 할 때”라며 “2021년 정신건강 연구 심포지엄을 통해 전국 및 서울시 정신건강 현황을 진단하고 발전 방향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1년 정신건강 연구 심포지엄은 정신건강 관련기관 실무자, 유관기관 실무자, 관련 학계 전문가 등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참여를 희망하는 자는 블루터치 홈페이지에서 사전 신청할 수 있다(*150명 선착순 마감).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블루터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는 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으로 하면 된다.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개요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는 2005년 전국 최초로 개소한 광역형 정신건강복지센터이다. 서울시민들의 정신건강 향상과 정신질환 예방, 정신건강의 어려움이 있는 시민도 더불어 살며 회복되는 행복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정신건강증진기관들과 협력해 다양하고 전문적인 정신건강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blutouch.net

언론 연락처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정책기획팀
신정아
02-3675-8630(내선31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