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학교, 국내 수의과대학 최초 동물암센터 오픈

건국대학교 부속 동물병원 산하 ‘KU동물암센터’
내과/외과/영상진단과/종양세포분석실 등 4개과 암 단일질병치료 집중
반려동물 1000만, 양육인구 1500만 시대 국내 수의 종양분야 선진화 리드

2021-08-26 17:33
  • 왼쪽부터 최인수 수의과대학 학장, 전영재 총장, 유자은 이사장, 허주형 대한수의사회 회장, 윤헌영 동물병원장이 KU동물암센터 개소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인수 수의과대학 학장, 전영재 총장, 유자은 이사장, 허주형 대한수의사회 회장, 윤헌영 동물병원장이 KU동물암센터 개소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26일 -- 건국대학교가 서울시 광진구 서울캠퍼스에 있는 대학 부속동물병원 산하에 암 단일 질병치료와 정밀 의학 기반의 암 치료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KU동물암센터’를 신설하고 26일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학교법인 건국대학교 유자은 이사장, 건국대 전영재 총장, 허주형 대한수의사회장, 윤헌영 동물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반려동물 고령화로 노령 질환인 암 환자 역시 늘어나고 있지만, 암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의료시설을 찾기는 힘든 가운데 KU동물암센터는 △외과 △내과 △영상진단과 △종양세포분석실 등 4개 진료과를 두고 임상과 기초를 포함한 협진 네트워크를 구축해 ‘환자맞춤형 원스톱 암 치료’를 제공하게 된다.

240평 규모에 12명의 교수진과 30명의 수의사가 근무하며 국립암센터에서 약 10년간 근무했던 윤경아 교수(건국대 수의학과)가 센터장을 맡았다.

전영재 총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축적된 임상 경험과 최신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최고의 반려동물 암센터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자은 이사장은 “시대적 상황 변화에 발맞춰 반려동물의 건강 역시 미래를 선도하는 건국대가 주도적으로 고민해나가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경아 KU동물암센터장은 “반려동물에게 암이 더는 보기 드문 질환도 아니고 생명이 끝나는 절망적인 질환도 아니다”라며 “KU동물암센터에서는 암으로 진단된 반려동물의 임상 정보뿐 아니라 세포수준, 유전자 수준의 특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최적의 항암 치료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konkuk.ac.kr

언론 연락처

건국대학교
홍보실
홍주승
02-450-3131~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