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짝요양원, 연꽃길 누비는 건강한 야외 산책 행사 진행

경치 좋고 인적 드문 연꽃길 산책, 코로나 시대에 밀접 접촉 피하는 야외 활동
밝은 햇빛, 맑은 공기, 즐거운 시청각 자극… 치매 예방에도 특효

2021-08-31 11:30
  • 대구 동구 신서동에 있는 활짝요양원이 연꽃길을 누비는 건강한 야외 산책 행사를 진행했다

    대구 동구 신서동에 있는 활짝요양원이 연꽃길을 누비는 건강한 야외 산책 행사를 진행했다

  • 대구 동구 신서동에 있는 활짝요양원이 연꽃길을 누비는 건강한 야외 산책 행사를 진행했다

    대구 동구 신서동에 있는 활짝요양원이 연꽃길을 누비는 건강한 야외 산책 행사를 진행했다

대구--(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31일 -- 대구 동구 신서동에 있는 활짝요양원이 30일 연꽃길을 누비는 건강한 야외 산책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끝없이 펼쳐진 가남지(대구 동구 괴전동) 연꽃길을 휠체어 행렬이 누빈다. 인근 활짝요양원에 계시는 어르신들의 소풍이다. 저수지를 가득 덮은 초록의 연잎과 그 사이사이로 꽃자루를 올린 희고 붉은 연꽃이 절정을 이뤘다. 생명력 넘실대는 연꽃길을 산책하며 어르신들은 함박웃음을 머금는다.

오가는 길에 동네 시장에서 아이스크림 같은 군것질거리도 사고, 이웃들과 눈인사도 나누고, 연꽃을 배경으로 사진도 찍으면서 어르신들은 어느새 동심으로 돌아간다. 어릴 적 소풍처럼 기뻐한다. 어르신들의 ‘산책 도우미’로 따라나선 요양보호사와 자원봉사자들도 함께 즐겁다. 산책할 때 찍은 사진을 어르신들께 출력해 드리면 저녁내 갖고 계시다가 주무실 때 침대 머리맡에 정성스레 붙여둔다. 즐거운 추억이 또 하나 늘어난다.

활짝요양원 어르신들의 연꽃길 산책은 코로나 기세가 쉽게 꺾이지 않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찾아낸 야외 활동 프로그램이다. 사람들과의 밀접 접촉을 피하면서 야외 활동을 하는 방안으로 풍광이 아름답고 인적이 드문 연꽃길을 택한 것이다.

요양원을 나서서 연꽃단지까지 왕복 7㎞ 남짓한 거리에 산책 시간은 3시간 정도 걸린다. 나들이에 나서는 어르신들 숫자만큼 요양보호사나 자원봉사자가 동행해야 하니 인력도 많이 필요하다.

시간과 인력, 양 측면에서 부담이 적잖기 때문에 대다수의 요양원에서 야외 산책은 흔하지 않은 일이다. 박청진 활짝요양원 원장은 “나들이 나설 때 어르신들이 제일 즐거워한다. 연세가 많고 장애가 있다고 노년의 삶이 격리되거나 위축돼선 안 된다. 웃음이 활짝 피어나야 건강도 활짝 피어난다”고 야외 산책에 나서는 이유를 설명했다.

야외 산책은 밝은 햇빛을 받으며, 맑은 공기를 마시고, 오감으로 즐거운 자극을 느낀다는 점에서 어르신들의 몸 건강, 마음 건강에 꼭 필요하다. 산책하면서 동네 지리도 익히고, 이웃들과 눈 인사도 나누고, 즐거운 시청각 경험을 통해 자극을 받는 것은 치매를 예방하고 늦추는 데도 효과가 높다.

활짝요양원은 요양원 옥상에도 산책로를 만들었다. 어르신들이 날씨와 상관없이 매일 꽃나무를 보며 계절을 느낄 수 있도록 옥상 정원을 조성했다.

활짝요양원 개요

대구 각산역 근방에 있는 활짝요양원은 우리네 부모님을 모시는 노인 요양 시설이다. 고령자와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설계, 2인실 위주의 널찍한 생활실, 정전 상황에도 체중으로 작동하는 안전시설, 엘리베이터로 연결되는 옥상 정원 등의 시설을 갖췄다. 활짝요양원은 활기차고 건강한 노년의 삶을 만들어간다.

웹사이트: http://www.활짝요양원.net

언론 연락처

활짝요양원
박창진 원장
053-427-831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