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라티스, 427억원 Pre-IPO 투자 유치 성공

“코스닥 기술 특례 상장 준비에 박차”

출처: 큐라티스
2021-09-06 08:00
  • 큐라티스 오송 바이오플랜트

    큐라티스 오송 바이오플랜트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9월 06일 -- 큐라티스는 2021년 연간 누적 약 427억원 규모의 Pre-IPO (상장 전 지분 투자)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최근 큐라티스는 오리온홀딩스와 청소년 및 성인용 결핵 백신(QTP101)의 중국 상용화 추진을 위해 약 50억원의 전략적 투자(SI)를 유치했으며, 이 밖에 다양한 FI (Financial Investor)에서 투자 유치를 진행해 2021년 427억원 투자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투자 유치 금액은 회사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연구 개발, 생산 설비 증설 투자, 임상 비용 등의 운영 자금 및 제품 상용화와 기술 역량 향상에 활용할 계획이다.

큐라티스는 올해 초 대신증권, 신영증권과 코스닥 상장을 위한 공동 대표 주관 계약을 체결해 상장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 하반기 기술 특례 상장 신청을 위한 기술 평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2016년에 설립된 큐라티스는 감염병 예방 백신을 연구·개발·생산하는 백신 전문 벤처 기업이다. 현재 청소년 및 성인용 결핵 백신(QTP101) 상용화에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올 5월 국내 성인용 2a상 임상시험 및 6월 청소년용 1상 임상시험의 식품의약품안전처 결과 보고를 통해 결핵 백신의 안전성과 면역원성 측면에서 우수한 결과를 확보했으며, 하반기 아시아 5개국에서 글로벌 후기 임상시험을 계획하고 있다.

또 임상시험을 위한 시료 생산 및 백신 출시를 준비하기 위해 연간 최대 5000만 바이알 규모 완제의약품 생산 시설인 오송바이오플랜트를 구축했으며(원료의약품 기준 연간 20억 도즈), 러시아 코로나 백신 ‘스푸트니크V’의 국내 위탁 생산 예정 등 백신 생산 기술 측면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올 7월에는 식약처에서 차세대 mRNA 코로나19 백신(QTP104)의 국내 1상 임상시험을 승인받아 본격적인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그뿐만 아니라 큐라티스가 보유한 파이프라인 가운데 차세대 결핵 백신(QTP102)과 주혈흡충증 백신(QTP105)이 보건복지부, 국내 생명 과학 기업,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공동 출자한 라이트펀드 연구비 지원 사업 과제에 선정되는 등 감염병 백신 개발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큐라티스는 백신 개발을 위한 차별화한 플랫폼 기술력과 사업성 입증, 이번 투자 유치를 발판 삼아 코스닥 상장으로 회사 역량을 강화하며 글로벌 백신 전문 기업으로 도약할 예정이다.

큐라티스 개요

큐라티스는 청소년 및 성인 결핵 백신(QTP101)을 개발하고 있으며, 국내외 우수 연구 기관과 협력해 기존 기술보다 진보한 신규 특허 기술을 다수 확보하고 있다. 결핵 백신 이외에도 세포 치료제와 다양한 치료제 영역으로 적용할 수 있는 면역증강제 플랫폼 기술, 다제내성균 (MRSA)를 치료하는 PNA 기반 신개념 항생제 등 여러 질환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개발하고 있다. 큐라티스는 2020년 8월 충북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에 연구소 및 cGMP·EU GMP·KGMP 수준의 대규모 최첨단 바이오 플랜트를 완공해 백신을 포함한 주사제 제품 제조 시설을 구축하고, CMO&CDMO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quratis.com

언론 연락처

큐라티스
마케팅팀
손정호 팀장
02-6204-705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