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우스랩스-서울대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 AI 연구 역량 강화 및 인재 양성 위한 업무 협약 진행

연구 인프라 및 연구 결과물 공유 등 추진
우수 인재가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기반 마련

2021-09-03 16:58
  • 왼쪽부터 이정우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장, 김영한 가우스랩스 대표이사가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우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장, 김영한 가우스랩스 대표이사가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9월 03일 -- SK그룹의 산업용 인공지능(AI) 전문 기업 가우스랩스와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는 인공지능(AI) 관련 연구 역량 강화와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장 이정우 교수, 운영기획부장 이종호 교수, 가우스랩스 김영한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 대회의실에서 진행됐다.

양 측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인력 교류, 공동 연구, 연구 인프라 및 연구 결과물 공유 등의 추진과 함께 우수 인재가 가우스랩스에서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가우스랩스는 지난해 8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설립하면서 출범했으며, 현재는 SK하이닉스의 제조 현장에서 발생되는 데이터를 활용해 생산 효율을 높이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앞으로는 사업 영역을 확대해 다양한 산업의 글로벌 제조 현장에서 혁신을 이끌 수 있는 산업용 AI 전문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장 이정우 교수는 “세계적인 산업용 AI 회사를 지향하는 가우스랩스와 교류를 통해 학생들은 실제 산업 현장에서 경험을 쌓아가며 역량을 높여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우스랩스 김영한 대표는 “1991년 설립된 서울대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는 30년 동안 AI의 근간이 되는 ICT 융합 분야 전반에서 뛰어난 인물을 배출해 온 인재 양성의 산실이다”며 “활발한 연구 개발과 인적 교류로 기술력을 강화하고 우수한 인재를 육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우스랩스는 성장을 가속하기 위해 현재 한국과 미국에서 인재 채용을 진행하고 있으며, 국내외 유수 대학들과 꾸준히 교류를 넓혀가며 기술력과 우수 인재 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이에 6월에는 서울대학교 대학원 협동과정 인공지능과정과도 연구 교류를 위한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웹사이트: https://eng.snu.ac.kr/

언론 연락처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
한승곤
02-880-844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