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룸, 친환경 공정과 지역사회 나눔 실천 ESG 경영 박차

일룸, 유해 물질·재활용성·분해성·에너지 효율 종합 고려한 ‘에코 디자인 프로세스’ 구현
자재 투입부터 포장, 배송까지 전 과정에 걸친 친환경 공정 도입으로 환경오염 최소화 기여
청소년들의 학습 환경 개선 위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

출처: 일룸
2021-09-10 10:04
  • ‘에코 디자인 프로세스’ 적용해 만든 일룸 가구

    ‘에코 디자인 프로세스’ 적용해 만든 일룸 가구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9월 10일 -- 퍼시스그룹의 생활가구 전문 브랜드 일룸이 누구나 오래도록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슬로우 퍼니처’를 지향하며 ESG 경영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지속 가능한 경영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일룸은 ‘에코 디자인 프로세스’를 기반으로 환경 오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들의 학습 환경을 개선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도 이바지하고 있다.

일룸의 에코 디자인 프로세스는 자재 투입부터 폐기에 이르기까지 가구가 생산되는 전 과정에 적용하는 친환경 생산공정으로 유해 물질, 재활용성, 분해성, 에너지 효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며 지속 가능한 발전을 실천하고 있다. 2011년부터 직접 생산하는 모든 제품에 친환경 E0 등급 자재를 사용해 환경과 인체에 나쁜 영향을 최소화하며 친환경의 가치를 전한다. 제조 과정에서는 아세톤·알코올·톨루엔·벤젠이 비포함된 수성 접착제와 비용제형 접착제를 사용해 유해 물질 발생을 방지하고, 프레온가스가 아닌 우레탄 수(水) 발포 공법을 통해 공정 시 발생하는 공기 오염을 줄이고자 한다. 또한 공장 내 친환경 폐수 처리 시설을 갖춰 폐기물 관리까지 안전하게 진행하며 제품을 생산한다.

포장 및 배송 과정에도 친환경적인 방법을 적용해 탄소 발생량을 줄이기 위해 힘쓰고 있다. 배송 시 제품 안전을 위한 완충재로 벌집 모양의 종이 쿠션을 사용하고, 올해 4월부터는 산화 생분해 비닐을 포장재로 도입해 환경 오염 개선을 위해 동참하고 있다. 산화 생분해성 비닐은 공기와 빛이 있는 곳이라면 자연 산화돼 어디서든 폐기할 수 있고, 미생물의 먹이로 오염 없이 사라지는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며 지역사회 이바지에도 앞장서고 있다. 일룸은 청소년들의 교육 환경 개선을 위해 공간 컨설팅, 가구 지원 및 후원 활동을 지속해서 실천해 오고 있다. 2014년도를 시작으로 8년째 광주광역시 서구청의 ‘희망플러스 교육지원사업’에 동참하며 800여 명에 이르는 청소년에게 친환경 책상과 의자를 지원했다. 2020년에는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아이들을 지원하는 사회공헌 플랫폼 ‘행복얼라이언스’에 신규 회원사로 가입하며 아이들의 성장과 학습 공간조성 후원 활동을 시작했다.

일룸은 ESG 가치에 대한 소비자 인식 기반이 확대됨에 따라, 누구나 오래도록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가구를 생산하고 환경 및 사회와 ‘착한’ 공존을 추구하는 브랜드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슬로우 퍼니처를 지향하는 일룸은 앞으로도 환경 및 지역사회와의 공존을 위해 친환경 및 지역 상생의 가치를 담은 ESG 경영 활동을 지속해서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s://www.iloom.com/

언론 연락처

일룸 홍보대행
KPR
박지영 과장
02-3406-224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