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퍼스 우드랜즈 그룹, 산림 탄소 상쇄 프로젝트 100만 에이커 돌파

2021-10-13 11:55
  • 몰퍼스 우드랜즈 그룹, 산림 탄소 상쇄 프로젝트 100만 에이커 돌파

    몰퍼스 우드랜즈 그룹, 산림 탄소 상쇄 프로젝트 100만 에이커 돌파

잭슨, 미시시피--(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21년 10월 13일 -- 몰퍼스 우드랜즈 그룹(Molpus Woodlands Group, LLC, 이하 몰퍼스)이 현재까지 등록 또는 판매한 탄소 상쇄 프로젝트가 100만 에이커를 넘어섰다고 12일 발표했다.

해당 프로젝트는 총 20개로 미국 10개 주에 위치하며, 700만 미터톤 이상의 탄소 상쇄 효과를 낼 것으로 추정된다.

산림 탄소 상쇄 프로그램은 몰퍼스가 관리하는 지속 가능한 산림이 고객에게 가치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기후와 자연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기회를 강조한다. 몰퍼스의 탄소 상쇄 프로그램은 환경 전문 경영인인 딕 켐프카(Dick Kempka) 컨서베이션(Conservation) 부사장이 주도하고 있다. 켐프카는 앞서 더 클라이미트 트러스트(The Climate Trust)와 이큐에이터(Equator LLC)를 거쳤다. 그는 몰퍼스의 부동산 및 재생에너지 전문팀의 지원을 받고 있다.

켐프카는 “적극적으로 관리되는 숲은 환경, 사회, 경제적으로 여러 가지 혜택을 제공한다”며 “탄소를 분리하고 저장해 기후 변화 완화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 최대 산림지 투자 운용 기관으로 손꼽히는 몰퍼스는 환경과 경제적 효용을 입증한 이 시장의 선두주자”라고 강조했다.

밥 라일(Bob Lyle) 몰퍼스 사장은 “몰퍼스는 우리가 관리하는 숲의 선량한 청지기 역할을 하고 새롭고 혁신적인 산림 상품 시장을 발굴하고 있다는 데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산림 탄소 시장은 고객에게 가치를 제공하는 동시에 오늘날 최대 난제인 기후 문제에 잠재적 해결책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탄소 배출권은 몰퍼스 역사의 최신작”이라고 덧붙였다.

몰퍼스(Molpus) 개요

몰퍼스 우드랜즈 그룹(Molpus Woodlands Group, LLC, 약칭 몰퍼스)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등록된 투자 자문사로 연기금, 대학 기부기금, 재단, 보험사, 개인 고액 자산가를 위한 투자 수단으로 산림지를 인수, 관리, 판매한다. 몰퍼스는 현재 15개 주에서 약 190만 에이커의 산림지 투자를 관리하고 있다. 몰퍼스는 투자 분석과 의사 결정에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정책과 관행을 접목한다. 몰퍼스는 강력한 ESG 이니셔티브가 환경과 몰퍼스의 미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믿는다. 몰퍼스는 1996년 산림지 투자 관리 기관으로 설립됐으며 회사의 유산은 190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몰퍼스는 미국에서 가장 유서 깊은 산림지 관련 기업이다.

웹사이트(molpus.com)에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자료는 어떤 펀드와 관련해서도 그 어떤 증권의 매도 제안 또는 가입 또는 매수 제안을 권유하지 않는다. 산림지 투자 의향이 있는 투자자는 자료에 언급된 투자 성과를 고려할 때 몰퍼스 투자의 이전 성과가 미래 실적을 나타내지 않으며 몰퍼스가 미래 비등한 결과를 얻는다는 보장이 없음을 유념해야 한다.

비즈니스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11012005306/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s://www.molpus.com/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언론 연락처

몰퍼스 우드랜즈 그룹(The Molpus Woodlands Group, LLC.)
마이클 R. 쿠퍼(Michael R. Cooper)
고객관계/사업개발 담당 수석이사
601-948-8733
mcooper@molpus.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