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십, 조나단 케이 앱토피아 CEO·브렛 케인 에어십 CEO 등 ‘엘리베이트 2021’ 기조 연사 발표

겟플러스, 라이드 테크놀로지스, YTL 커뮤니케이션즈 등 브랜드 리더, 산업 전문가와 함께 모바일 앱에서 더 많은 가치 포착할 수 있는 혁신적 아이디어와 검증된 전략 공유

출처: Airship
2021-10-13 13:30

싱가포르--(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21년 10월 13일 -- 고객 참여 회사인 에어십(Airship)이 12일 ‘엘리베이트 2021(Elevate 2021)’의 연사를 발표했다.

올해로 2회를 맞는 이 행사는 마케터와 모바일 상품 소유자를 위한 연례 글로벌 가상 포럼으로 2021년 10월 27~28일 개최된다.

이 행사에는 모바일 앱 경험과 참여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모바일에서 더 많은 가치를 포착하고 차별적 경쟁력을 꾀하기 위해 전략을 도입하고 가속한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에이스 하드웨어(Ace Hardware), 더 올스테이트 코퍼레이션(The Allstate Corporation), 치폴레(Chipotle), CNBC, DAZN, 더글라스(Douglas), 파리 디즈니랜드(Disneyland Paris), 겟플러스(GetPlus), 하와이안 항공(Hawaiian Airlines), 키뱅크(KeyBank), EnBW, 킬로 헬스(Kilo Health), 원풋볼(Onefootball), 라이드 테크놀로지스(Ryde Technologies), 셸(Shell), 시리우스 XM(Sirius XM), 싱크로니(Synchrony), 얼타 뷰티(Ulta Beauty), YTL 커뮤니케이션즈(YTL Communications) 임원이 연사로 확정됐으며 이 밖에도 여러 연사가 함께 할 예정이다.

다양한 매력이 넘치는 ‘엘리베이트 2021’ 참가 등록은 무료다. 미주 지역 프로그램은 10월 27일 오전 9시(태평양 일광 절약시 기준)에 시작한다. 아시아 태평양, 유럽/중동/아프리카 프로그램은 10월 28일 오전 8시(아일랜드 일광절약시)/오후 12시30분(호주 동부 일광절약시)/오후 1시(영국 일광 절약시)에 각각 진행된다. 기조연설 외에 고객이 주도하는 세션과 패널 토의, 소그룹 브레이크아웃 세션 등을 통해 개인간 토의와 교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엘리베이트 2021’은 앱스플라이어(AppsFlyer), 믹스패널(Mixpanel), 엠파티클(mParticle)과 제휴해 개최된다.

선도적 기술 애널리스트이자 선구안으로 명성 높은 안드레센 호로비츠(Andreessen Horowitz)(a16z) 출신의 베네딕트 에반스(Benedict Evans)는 첫 번째 주요 기조연설을 통해 브랜드, 소매, 전자상거래, 광고/마케팅이 전복되고 있는 모든 방법과 모바일 앱이 어떻게 보편적 접점이 되는 에 대한 거시적 관점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브랜드에 변화하는 소비자 행동에 대한 적응을 요하는 고객경험의 새로운 모델에 동력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어 조나단 케이 앱토피아 공동 창업자 겸 CEO는 소비자 앱 트렌드에 대한 포괄적 데이터와 인사이트를 공유하고 다양한 산업 수직 분야의 브랜드가 앱 중심의 이니셔티브를 추진할 방법을 소개할 예정이다.

브렛 케인 에어십 CEO 겸 사장은 ”모바일 앱은 오늘날 소비자와 브랜드의 최종 목적지가 되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로 인해 브랜드가 새로운 차원의 가치를 창출하려면 새로운 사고방식과 운영방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엘리베이트 2021은 세계 최고의 전문가들이 이끄는 라이브 및 대화형 콘텐츠, 가상 브레이크아웃 룸으로 구성돼 마케터, 모바일 상품 소유자, 개발자 등이 이런 변화가 고객과 브랜드에 가지는 의미에 성공적으로 대응한 이들로부터 영감과 지식을 얻을 완벽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어십에 대한 업계 애널리스트의 독립적 평가

에어십은 최근 ‘포레스트 웨이브: 모바일 참여 자동화, 2020년 3분기(The Forrester Wave™: Mobile Engagement Automation, Q3 2020) 보고서에서 ‘리더’로 선정됐다. 에어십은 전략 카테고리에서 최고점을 받았고 제공 솔루션(Current Offering)에서 두 번째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이와 함께 에어십은 가트너(Gartner)의 ‘2020 모바일 마케팅 플랫폼 부문 매직 쿼드런트(2020 Magic Quadrant for Mobile Marketing Platforms)’[1]에서 실행 능력과 비전 완전성 면에서 최고 등급으로 평가받았다. 또한 가트너의 ‘2020 모바일 마케팅 플랫폼을 위한 중요 기능(2020 Critical Capabilities for Mobile Marketing Platforms)’[2]에서도 유치, 참여, 유지 등 3가지 사용 사례 모두에서 가장 높은 제품 점수(Product Scores)를 받았다.

[1] 가트너 ‘모바일 마케팅 플랫폼 부문 매직 쿼드런트(Magic Quadrant for Mobile Marketing Platforms)’, 마이크 맥과이어(Mike McGuire), 안나 마리아 버지(Anna Maria Virzi), 조셉 에네버(Joseph Enever) 저, 2020년 10월 26일

[2] 가트너 ‘모바일 마케팅 플랫폼을 위한 중요 기능(Critical Capabilities for Mobile Marketing Platforms), 마이크 맥과이어, 안나 마리아 버지, 조셉 에네버 저, 2020년 10월 29일

가트너 고지사항

가트너는 당사의 연구 간행물에 기술된 어떤 공급업체, 제품 또는 서비스도 보증하지 않으며, 기술 사용자에게 최고 등급 또는 기타 등급의 공급업체만 선택하도록 권고하지 않는다. 가트너 연구 간행물은 가트너의 연구 기관의 의견으로 작성되며, 사실에 대한 진술로 해석해서는 안 된다. 가트너는 연구와 관련해 상품성 또는 특정 목적에 대한 적합성에 대한 보증을 포함해 모든 명시적 또는 묵시적 보증을 부인한다.

에어십(Airship) 개요

세계 유수 브랜드 수천 개가 에어십에 힘입어 맥락성과 관련성이 높은 상호 작용을 통해 탁월한 고객 경험을 창출하고 있다.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로 제공되는 에어십의 고객 참여 플랫폼(Customer Engagement Platform)은 업계에서 유일하게 모바일과 데이터 중심의 접근 방식을 통해 브랜드들이 어떤 마케팅 채널을 택할지에 초점을 두는 대신 개인과 개인의 니즈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에어십은 옴니채널 시대에 보다 단순하고 효과적인 방식으로 고객의 평생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돕는다.

모바일 앱, 모바일 지갑, 단문 메시지(SMS), 웹사이트, 이메일에서 수조 건의 상호작용을 지능적으로 조율하는 에어십은 규모에 맞춰 모든 디지털 접점에서 전체 고객 여정을 최적화한다.

웹사이트(www.airship.com), 블로그를 방문하거나 트위터, 링크트인, 페이스북을 팔로우하면 더 많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11012005465/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s://www.airship.com/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언론 연락처

에어십(Airship)
북미
코리 골트(Corey Gault)
+1 503-206-9164
corey@airship.com

에어커버 커뮤니케이션즈(Aircover Communications)
크리스틴 카론(Christen Caron)
978-407-9283
kristen.caron@aircoverpr.com

유럽
애나 윌리엄스(Ana Williams)
+44 (0)20 3405 5160
Ana.Williams@airship.com

영국
타이토PR(Tyto PR)
폴린 델로메(Pauline Delorme)
+44 7531642983
pauline.delorme@tytopr.com
Airship@tytopr.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