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 서울 제기동 고려대역 청년 주택 신축 공사 수주

청년 주택 299세대 및 근린 생활 시설 신축 공사(공사비 333억원 규모)
대원 첫 청년주택, 기존 재정비 사업 수주에 이어 도시 재생 사업 역량 확대

출처: 대원 (코스닥 007680)
2021-10-14 14:30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0월 14일 -- 대원(대표이사 전응식, 007680)이 총 333억원 규모의 역세권 청년 주택 신축 공사를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역세권 청년 주택은 주거 수요가 많은 역세권에 공공 및 민간 임대 주택을 제공해 청년층의 주거난 해소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는 서울시 사업이다.

이번 수주는 대원의 첫 번째 청년 주택으로, 서울 시내 대표 대학가인 동대문구 제기동(고려대역) 136-3번지 일원에 건설된다. 계약 상대방은 브이인마크 청년주택위탁관리 부동산투자회사이며 지하 2층~지상 18층, 청년 주택 299세대 및 근린 생활 시설 신축 공사로 연면적 1만6813㎡(5085평) 규모다. 공사 기간은 착공일 이후 약 27개월이다.

역세권 청년 주택은 대원이 새로 확장하는 사업 영역인 도시 재생 활성화 및 재정비 사업 부문의 연장선에 있다. 대원은 최근 노후 주택 부지 재정비 사업인 ‘창원 칸타빌 오션뷰 주상복합 신축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친 데 이어 서울 강북구 수유동 ‘강북종합시장 재정비 사업 주상복합 신축 공사’, ‘청주 남주동 8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 신축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같은 사업들은 지역 사회와 꾸준한 소통, 협력을 바탕으로 해야 안정적으로 진행할 수 있기에 최근 대원의 잇따른 수주 행보는 의미가 남다르다.

한편 대원은 장기 성장 플랜에 맞춘 스타트업과의 활발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부동산 임대 관리 스타트업 ‘홈버튼’ △아파트 컨시어지 서비스 ‘프런트9’ △육아 상담 서비스 ‘그로잉맘’ 등 주택 건설과 결합된 복합 영역에서 삶의 질 개선을 목표로 협력하고 있다.

신축 공사 예정지는 고려대학교 외 6개 대학이 위치한 지역이다. 6호선 고려대역 3·4번 출구와 가까우며, 인접 대학 등에서 버스를 이용하면 20분 안에 도착할 수 있다. 정릉천, 홍릉 근린공원, 개운산 공원 등 자연 친화적 환경과 교통 요지로서 약령시장과도 가깝다. 정릉천변 옛 벽돌집을 개조한 상업 공간과 정릉 개울장 등 도시 재생 측면에서도 우수한 환경을 갖추고 있다.

대원 담당자는 “역세권 협소 지역에 공공성을 갖춘 의미 있는 사업에 참여하게 됐다”며 “지역 사회와 협력해 청년 주거 문화 발전과 고객 만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원 개요

대원은 국내 및 베트남에서 주택 개발, 산업 단지 조성, 산업 시설 및 인프라 개발, 플랫폼 비즈니스를 주력으로 한다. 1972년 섬유 사업을 모태로 설립돼 올해 49년의 업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7년 12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아파트 브랜드 ‘칸타빌(Cantavil)’을 통해 서울, 수도권, 청주, 부산 등 전국에 고품격 아파트를 공급하고 있다. 베트남에도 2001년 진출해 20년간 주택·인프라 개발, 국내 제조 기업 베트남 현지 공장 신축 공사, 플랫폼 비즈니스 등 수많은 성공 사례를 바탕으로 베트남 진출 희망 기업의 동반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daewon.co.kr/

언론 연락처

대원
투자IR팀
조한창 부장
02-3270-700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