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출판 은누리, ‘평양의 변신, 평등의 도시에서 욕망의 도시로’ 출간

한 권으로 읽는 북한 인프라 이슈

뉴스 제공
도서출판 은누리
2021-11-03 10:00
부산--(뉴스와이어)--도서출판 은누리가 ‘평양의 변신, 평등의 도시에서 욕망의 도시로’를 출간했다.

“병아리도 평양에 가고 싶어서 ‘피양피양’하고 운다.” 북한 사람들이 곧잘 쓰는 속담이다. 이 말은 북한에서 평양 외 지방에 사는 보통 사람들의 ‘0순위’ 소망이 평양 구경이라는 뜻이다. 달리 말하면 북한 평양과 그 밖에 지방 도시로 확연히 구분돼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2021년 현재, 국내로 들어온 탈북민 숫자는 3만3000여 명이라고 한다. 이들 가운데 평양에 한 번이라도 다녀온 사람은 얼마나 될까? 장담컨대 열 사람 중 두 사람이 될까 말까 하다. 탈북민도 그 정도인데 남한 사람들은 오죽하겠는가.

이 책의 저자 박원호 기술사도 평양에 가본 적이 없다. 그런데도 용감하게 두 번째 책을 발간했다. 2019년 전작 ‘북한의 도시를 미리 가봅니다’(가람기획 2019)의 속편 성격으로, 10년간 김정은 정권 아래 ‘만리마속도’로 시행된 주요 건설 사업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예컨대 △평양종합병원 건설 사업 △삼지연시 건설 사업 △신두만강대교 건설 과정 △원산갈마 국제관광지구 건설 사업 △평양의 밤을 밝혀주는 희천수력발전소, 광역두만강개발계획 경과 △나진하산 복합물류 프로젝트 등을 다루고 있다. 또 부록으로 개성공단, 신포경수로 사업에 직접 관여했던 건설 엔지니어와 나눈 대담도 포함됐다.

◇책 주요 특징

△북한의 인프라를 강, 산, 바다, 북방 변수와 연계해 기술
△체제 경쟁 같은 정치적 관점이 아닌, 남북 경협과 건설 공조 관점에서 서술
△유라시아 연계와 북한 개방의 관건인 북방 변수도 프로젝트 중심으로 서술

도서출판 은누리 개요

도서출판 은누리는 우리나라 전통문화와 역사 관련 책을 펴내고 있는 1인 출판사다.

웹사이트: http://blog.naver.com/edcc3080

연락처

도서출판 은누리
편집주간
박원호 부사장
010-3591-319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도서출판 은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