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 상영” 환경재단 어린이환경센터, 창립 9주년 ‘2021 어린이환경영화제’ 성료

총 2789명 관람, 메타버스 ifland 내 우수 환경 영화 6편 상영 및 연계 강연 진행

출처: 환경재단
2021-11-05 14:50
  • 어린이환경영화제 메타버스 상영관

    어린이환경영화제 메타버스 상영관

  • 영화를 관람하는 어린이들

    영화를 관람하는 어린이들

  • 환경재단 어린이환경센터이 창립 9주년을 맞아 ‘2021 어린이환경영화제’를 개최했다

    환경재단 어린이환경센터이 창립 9주년을 맞아 ‘2021 어린이환경영화제’를 개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05일 -- 환경재단 어린이환경센터(이사장 이수성)은 창립 9주년을 맞아 10월 20일(수) ‘2021 어린이환경영화제’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SK텔레콤(SKT) 메타버스 서비스 ‘ifland’(이하 이프랜드)와 온라인 상영관 두 곳에서 동시 송출됐으며, 특히 SKT ifland 후원으로 어린이환경영화제 전용 랜드를 새롭게 제작해 개최했다.

이프랜드와 온라인 상영관에서 환경을 학습하는 우수 환경 영화 6편을 상영했고, 실시간 소통을 할 수 있는 이프랜드에서는 어린이들이 기후 위기, 플라스틱 등 환경 이슈의 심화 학습을 위한 연계 강연 및 워크숍을 추가 진행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오프라인 활동 제한으로 영화 관람 및 강연 참가가 어려운 시기, 전면 온라인으로 개최된 2021 어린이환경영화제는 선착순 참가 신청자 3000명으로 성황리에 마감됐으며, 최종 관람 인원은 2789명으로 집계됐다.

행사 당일은 어린이환경센터 최열 공동대표의 “코로나19로 어린이들이 자연과 더불어 지낼 수 없는 환경이지만, 환경 영화를 보고 어린이 그린 리더로서 활동할 수 있도록 어린이환경센터가 노력하겠다”는 환영사를 시작으로 SM엔터테인먼트 글로벌 슈퍼 루키 아티스트 ‘에스파’의 응원 영상이 이어졌다.

프로그램은 각 영화 상영 뒤 강연 및 워크숍이 이어지는 방식으로, 총 3부로 구성됐다.

1부에선 ‘나무들의 수다’와 ‘얼음 없는 집’ 두 편의 영화와 이원영 동물행동학자 겸 극지연구소 선임연구원의 ‘지구온난화와 극지 동물들’ 강연이 진행됐다. 2부에선 ‘구운 생선’, ‘플라스틱의 여행’, ‘산 할아버지의 하루’ 세 편의 영화와 오은미 감성위빙아트센터 대표 강사의 ‘지구를 생각하는 착한 공예’ 워크숍이 열렸다. 마지막 세션인 3부에서는 기후 변화로 기존 삶터에서 쫓겨난 비센테의 이야기를 담은 ‘이누크와 소년’이 상영된 뒤 최원형 환경 작가의 ‘왜요, 기후가 어떤데요’ 강연이 이어졌다.

영화제 참가자들은 “짧지만 강한 메시지를 큰 소리로 외치는 대신 조용하지만 깊이 있게 전하는 느낌이었다”, “메타버스에서 영화를 관람하는 것은 이색적이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메타버스에서 진행돼서 훨씬 현장감 있게 감상할 수 있었다” 등 다양한 감회와 긍정적 평가를 남겼다.

어린이환경센터는 환경재단이 2012년 창립한 어린이 환경 전문 기관으로, 아동 청소년의 환경권을 보장하고 기후 환경 문제 해결의 주체로 성장시키기 위해 현장 체험, 교육, 캠페인 등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고 있다.

환경재단 개요

환경재단은 문화적인 접근 방식과 전문성을 통해 환경의 소중함을 알리는 우리나라 최초 환경 전문 공익재단으로 2002년 설립됐다. 국내와 아시아의 환경 운동가, 운동 단체들을 만나고 도왔으며 환경 전문성을 바탕으로 누구나 일상 속에서 환경 문제를 가까이 생각하고 변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환경재단 어린이환경센터 공식 블로그: https://blog.naver.com/ecochildkr

웹사이트: http://www.greenfund.org

언론 연락처

환경재단 어린이환경센터
박기영
02-2011-4325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