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5·싼타크루즈·제네시스 GV70, 2022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선정

2021-11-18 17:02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18일 -- ‘2022 북미 올해의 차(NACTOY, The North America Car, Truck and Utility Vehicle of the year)’ 최종 후보에 현대차 아이오닉5와 싼타크루즈, 제네시스 GV70가 선정됐다.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조직위원회는 18일(한국 시각) 현대차 아이오닉5와 제네시스 GV70가 유틸리티 부문에, 현대차 싼타크루즈는 트럭 부문에 각각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은 2021년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아반떼, G80, GV80을 올린 데 이어 2년 연속으로 3대의 모델을 최종 후보에 올리며 글로벌 자동차 시장 최대 격전지인 미국 시장에서 달라진 브랜드 위상을 확인했다.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른 아이오닉5는 현대차 전기차 모델로는 최초로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올라 E-GMP 기반 전기차의 현지 경쟁력을 확인했고, 제네시스 GV70도 10월 미국 모터트렌드 선정 올해의 SUV에 지명된 데 이어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르는 저력을 보여줬다.

또한 싼타크루즈는 픽업트럭의 본고장인 미국 시장에서 한국 차 최초로 트럭 부문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려 그 의미를 더했다.

2022 북미 올해의 차 승용 부문 최종 후보에는 △혼다 씨빅 △루시드 에어 △폭스바겐 골프 Mk VIII (Golf R/Golf GTI),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에는 △아이오닉5 △GV70 △포드 프롱코가, 선트럭 부문 최종 후보에는 △싼타크루즈 △포드 매버릭 △리비안 R1T이 선정됐다.

아이오닉5, GV70, 싼타크루즈가 최종 후보에 오르면서 현대차그룹은 2009년 현대차 제네시스 세단(BH), 2012년 현대차 아반떼(MD), 2019년 현대차 코나/제네시스 G70, 2020년 기아 텔루라이드, 2021년 현대차 아반떼(CN7)에 이어 4년 연속이자 역대 7번째로 북미 올해의 차 수상에 도전한다.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과 캐나다의 자동차 분야 전문지, 텔레비전, 라디오, 신문에 종사하는 전문가 50명으로 구성된 배심원이 투표를 통해 선정하며 선정의 공정성과 신뢰도를 바탕으로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한편 2022 북미 올해의 차 최종 결과는 내년 1월 중 발표될 예정이다.

웹사이트: https://www.hyundai.co.kr/Index.hub

언론 연락처

현대자동차·기아
커뮤니케이션센터
02-3464-2102∼2113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