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한 경험과 성장을 통해 농촌과 지역에 보탬이 되고파

전남 청년 스마트 농수산 유통활동가 육성사업 참여기업 삼호농협

  • 전남 청년 스마트 농수산 유통활동가 육성사업을 통해 삼호농협에서 유통전문가로 성장하고 있는 김영준 주임

    전남 청년 스마트 농수산 유통활동가 육성사업을 통해 삼호농협에서 유통전문가로 성장하고 있는 김영준 주임

  • 삼호농협 김영준 주임이 지역 농산물을 매대에 진열하고 있다

    삼호농협 김영준 주임이 지역 농산물을 매대에 진열하고 있다

나주--(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26일 -- 전남 청년 스마트 농수산 유통활동가 육성사업(이하 ‘농수산 유통활동가 사업’) 참여기업인 삼호농협(조합장 황성오)은 ‘새천년 고소득 농촌 건설’이라는 슬로건을 중심으로 농가의 소득 증대를 위해 다양한 농가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중에서도 온난한 기후를 활용해 ‘무화과’를 전략 특산물로 가꾸며 각종 가공식품으로 생산&유통하고 있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에 따르면 전라남도 지역 농수산물 유통과 연계해 청년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시작한 농수산 유통활동가 사업에 참여한 청년 근로자들이 일선 현장에서 전문가로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 주인공은 농수산 유통활동가 사업을 통해 삼호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유통전문가로서 꿈을 키우고 있는 김영준 주임이다. 지역 특산물인 무화과를 중심으로 농산물의 유통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도시 지역에 비해 신규인력 채용이 어려운 농촌 지역에 보탬이 되고자 취업을 결심한 그는 30대 후반의 나이지만 농산물 유통과정을 전반적으로 배울 수 있다는 점에서 사업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 “생각보다 유통되는 농산물의 양이 많아서 놀랐습니다. 그만큼 제가 해야 할 역할이 크다는 거겠죠?”라고 말하는 그는 계절마다 바뀌는 농산물을 보며 가격 정책을 정하고, 소비자에게 매력적인 상품으로 보이기 위한 포장과 진열의 과정을 책임지고 있다. 김영준 주임은 농산물 유통 과정에서 주인 의식이라는 단어를 좋아한다. “농가에는 높은 소득을 안기고, 소비자에게는 양질의 농산물을 공급하는 이 일은 주인 의식이 꼭 필요하다”며 “1년 6개월의 시간을 몸담았지만, 배우고 성장해야 할 부분이 더 많기 때문에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삼호농협의 발전에 기여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포부를 내비쳤다.

이에 대해 삼호농협 하나로마트 오대영 점장은 “농촌 고령화로 인해 청년이 부족한 상황에서 유통활동가 사업을 통해 김영준 주임을 비롯한 청년들이 농촌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꾸준히 경험을 쌓고 유통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내부에서도 꾸준히 지원하고 있다”고 사업 참여 소감을 말했다.

청년 일자리사업을 통해 농촌으로 돌아오는 청년 사례를 보며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이준근 원장은 “전남의 전통적 산업인 농업이 미래세대에서도 유지될 수 있도록 시대 흐름을 반영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농수산 유통활동가 사업을 통해 앞으로 우리 지역 농업 유통을 책임질 우수인력 양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일자리추진단 개요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일자리추진단은 인력 양성 및 일자리 창출, 창업 및 기업 지원, 유틸리티성 자원 공유 활동을 통해 전라남도 일자리 정책과 사업을 수행한다.

전남 청년 내일로: https://ictwork.net/

웹사이트: http://www.jcia.or.kr

언론 연락처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일자리추진단
박유영 책임
061-339-698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