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캠프, 싱가포르 피칭 대회 슬링샷 톱 3 선정

디지털 테크놀로지 부문에서 상위 3개 기업에 이름 올려
시선 추적 소프트웨어 ‘SeeSo’로 기술력 인정

2021-11-30 10:50
  • 비주얼캠프가 시선 추적 소프트웨어 ‘SeeSo’로 싱가포르에서 열린 스위치 피칭 대회 슬링샷에서 디지털 테크놀로지 부문 톱 3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비주얼캠프가 시선 추적 소프트웨어 ‘SeeSo’로 싱가포르에서 열린 스위치 피칭 대회 슬링샷에서 디지털 테크놀로지 부문 톱 3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 비주얼캠프를 비롯해 스위치 공식 웹사이트에 소개된 슬링샷 피칭 대회 수상자들

    비주얼캠프를 비롯해 스위치 공식 웹사이트에 소개된 슬링샷 피칭 대회 수상자들

  • 비주얼캠프 로고

    비주얼캠프 로고

성남--(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30일 --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비주얼캠프(대표 석윤찬)가 최근 싱가포르에서 열린 스위치(SWITCH) 피칭 대회 슬링샷(SLINGSHOT)에서 디지털 테크놀로지 부문 톱 3(Top 3)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고 30일 밝혔다. 비주얼캠프는 시선 추적 기술 전문 기업으로 2016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로 활동하고 있다.

슬링샷은 싱가포르 혁신 기술 주간(Singapore Week of Innovation and Technology)에 열리는 행사다. 올해는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번 슬링샷에는 150개 국가에서 5000여개 글로벌팀이 지원했다. 지원 기업 가운데 상위 100개팀이 결승에 올라 4개 부문에서 각 3개팀이 선정돼 총 12개 기업이 최종 우승자로 뽑혔다. 최종 기업에는 5만싱가포르달러(약 4300만원)가 부상으로 주어졌다.

비주얼캠프는 디바이스 전면 카메라로 사용자가 화면에서 어디를 얼마나 집중해서 보는지 파악이 가능한 시선 추적 소프트웨어 시소(SeeSo)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 상을 받았다. 비주얼캠프는 올 6월 MWC Barcelona 2021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에서 받은 모바일 최고 혁신상, 11월 수상한 CES 혁신상에 이어 이번 슬링샷까지 글로벌 무대에서 연이어 수상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비주얼캠프가 개발한 시선 추적 기술은 디바이스 내 특정 위치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얼굴 이미지와 좌표를 학습한 어피어런스 기반(Appearance-based)의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한다. 최근 해당 기술에 대한 미국 특허 등록이 결정, 국내뿐만 아니라 실리콘 밸리를 거점으로 하는 미국 사업 확장에도 집중하고 있다.

비주얼캠프 석윤찬 대표는 “20명 남짓 작은 국내 스타트업이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시선 추적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며 “이제는 스케일업을 위해 글로벌 마케팅을 확장하는 등 기업 성장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비주얼캠프는 최근 국내 대형 사교육 기업인 메가스터디와 협업해 수능 수험생의 자기 주도 학습을 돕는 집중도 앱을 론칭했다. 이 밖에도 치매나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와 같은 인지 질병을 진단하는 임상 과제를 진행하는 등 교육 및 헬스케어 분야에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본투글로벌센터 개요

본투글로벌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관으로 유망 기술을 보유한 혁신 기술 기업이 세계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유망 기술 전문 기업 발굴 △글로벌 지향 교육·훈련 △해외 진출 가교 역할 △해외 진출 지속 가능 전문 컨설팅 △입주 공간 등을 지원한다. 특히 해외 진출에 필요한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투자 유치, PR 등에 대해 내부 전문가들이 1차적으로 진단하고 2차적으로 외부 민간 전문 기관에 연계하는 실질적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2013년 9월 개소 이래 2021년 7월까지 지원 기업에 투자 유치 연계한 금액은 1조6580억원에 달하며, 컨설팅 건수는 총 1만4063건에 이른다. 해외 법인 설립 86건, 해외 사업 계약·제휴 596건, 해외 지식 재산권 출원 917건 등이다.

웹사이트: http://www.born2global.com

언론 연락처

본투글로벌센터
글로벌경영컨설팅팀
이지나 PR 매니저
031-5171-5633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