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구원, ‘개인형 이동수단 가해사고’ 주제로 인포그래픽스 발행

2020년 서울에서 발생한 개인형 이동수단 가해 사고는 387건, 지난해 대비 약 200% 증가
서울의 개인형 이동수단 가해 사고 2건 중 1건은 안전 운전 불이행으로 발생
4년간 사고 600건 중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강남‧서초‧송파구가 가장 많아
코로나19 발생 이후 심야 시간(23시, 0시) 사고 급증이 특징

2021-12-13 13:00
  • 서울연구원이 서울인포그래픽스 제324호를 발행했다

    서울연구원이 서울인포그래픽스 제324호를 발행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2월 13일 -- 서울연구원(원장 직무대행 유기영)이 ‘서울 개인형 이동수단 가해사고’를 주제로 서울인포그래픽스(제324호)를 발행했다고 13일 밝혔다.

개인형 이동수단(PM: Personal Mobility)은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전동 킥보드, 전동 휠, 전기 자전거, 초소형 전기차 등을 의미한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분석 시스템(TAAS)의 사고 분석 데이터 중 개인형 이동수단이 가해인 사고 데이터(서울인포그래픽스 데이터 출처)

2020년 서울에서 발생한 개인형 이동수단 가해 사고는 387건, 사망·중상·경상·부상자수(사상자)는 421명으로, 가해 사고 건수와 사상자수 모두 지난해 대비 20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대비 2020년 개인형 이동수단 가해 사고 증가율은 서울(188.8%)이 서울을 제외한 전국(62.9%)보다 3배 이상 높았고, 사상자수 증가폭도 서울(200.7%), 서울 외 전국(68.3%)과 차이가 컸다.

한편 4년간(2017~2020년) 서울에서 발생한 개인형 이동수단 가해 사고 유형은 차대차가 50.7%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그 다음은 차 대 사람이 42.5%였으며, 단독 사고는 6.8%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가해 사고 법규 위반 사항은 ‘안전운전 불이행(휴대전화 조작, 담배, 전방 주시 태만, 운전 미숙 등)’이 57.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다음으로는 ‘신호 위반’ 8.3%, ‘중앙선 침범’ 4.8% 순(기타 제외)으로 조사됐다.

4년간 서울에서 발생한 개인형 이동수단 가해 사고 600건을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강남구가 134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초구 51건, 송파구 42건으로 ‘강남 3구’가 개인형 이동수단 가해 사고 상위 3개 자치구로 집계됐다.

시간대별 개인형 이동수단 가해 사고 건수를 보면 주로 출·퇴근 시간(9시, 18시) 사고 발생이 많았으나, 코로나19 발생 이후인 2020년에는 심야시간(23시, 0시) 발생 건수가 2017~2019년과 비교했을 때 다른 시간대에 비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웹사이트: http://www.si.re.kr

언론 연락처

서울연구원
빅데이터분석팀
김주희 담당
02-2149-1274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