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미디어 과의존 내담자 접수면접질문지’ 개발 및 시행

  • 미디어 과의존 설명 영상

  • 서울시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가 ‘미디어 과의존 내담자 접수면접질문지’를 개발·시행한다

    서울시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가 ‘미디어 과의존 내담자 접수면접질문지’를 개발·시행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2월 15일 -- 서울시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가 12월 17일(금) ‘미디어 과의존 내담자 접수면접질문지 사전-사후 효과검증 보고대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보고대회는 강북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이하 강북Iwill센터)가 주관한 행사로, 서울시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광진, 보라매, 마포, 창동, 강북, 강서)가 2020년에 개발하고, 2021년부터 사용한 △접수면접 질문지 △상담 및 예방 서비스 효과평가 질문지 △상담 서비스 비용추계 질문지 △집단상담 서비스 효과평가 질문지’에 대한 ‘사전-사후 효과검증 보고대회’다.

2020년에 개발한 ‘접수면접 질문지, 효과평가 질문지, 비용추계 질문지’는 미디어 과의존 내담자를 대상으로 개발된 검사 도구로서 인터넷·스마트폰과 같은 미디어에 과의존해 일상생활에 문제가 발생한 아동·청소년들의 상담 및 예방 서비스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접수면접 질문지’는 개인상담, 예술치료 접수면접 시 미디어 과의존 내담자들의 다양한 특성(기본 정보, 상담 경험, 상담 동기, 과의존 대상 및 문제 수준, 핵심 증상, 공존 증상, 상담자-내담자 신뢰도, 위험도 평가 등)을 신속하게 파악해, 이후 진행되는 상담회기에 대한 내담자 사례 개념화를 효과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도와준다.

‘상담 서비스 효과평가 질문지’는 상담표적 요인으로 작용하는 미디어 과의존 내담자의 내적 심리 사회적 요인인 ‘보호 요인(관계/유능 욕구 충족, 긍정 정서, 삶의 만족, 자기 이해, 자기 수용, 마음 관리 기/기회, 스마트폰 활용 역량)’과 ‘위험 요인(낮은 자기 조절력, 부적 정서, 편향된 신념, 역기능적 자기 도식, 대인관계 기술 부족, 대인 민감성)’을 파악함으로써 내담자들의 보호 요인은 높이고, 위험 요인은 낮추는 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상담 서비스 비용추계 질문지’는 내담자와 그 가정이 미디어 과의존으로 소모하는 시간과 비용을 산출한 후 상담 서비스로 그 시간과 비용이 얼마만큼 줄었는지를 파악하는 획기적인 검사 도구다.

‘집단상담 서비스 효과평가 질문지’는 집단원들을 대상으로 강북Iwill센터의 집단상담 서비스를 통해 ‘미디어 과의존에 대한 인식, 시점, 효능감 변화’, 상담 서비스 효과평가질문지와 마찬가지로 ‘보호 요인/위험 요인’을 파악해 집단원들의 미디어 과의존을 낮추는 방향을 설정하도록 도움을 준다.

‘예방 서비스 효과평가 질문지’는 초·중·고 청소년들의 미디어 과의존을 예방하기 위해 진행되는 강북Iwill센터의 예방 교육, 미디어리터러시, 대안활동 프로그램 등에 사용해 참여자들이 예방 서비스를 통해 ‘과의존 및 중독 특징, 핵심 증상, 문제 대응 방법, 스마트폰 기능적 활용 역량, 심리적 면역력 강화법’을 이해하고 있는지, 이를 통해 본인의 삶의 질이 향상됐는지를 평가하는 검사 도구다.

이런 검사 도구들을 사전-사후로 실시하고, 효과 검증을 해 상담/예방/집단상담 서비스의 효과성을 검증할 수 있고, 이를 토대로 서울시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의 전문성을 확보하는 근거 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강북Iwill센터는 상담/예방사업에 대한 평가와 상담 서비스가 지역사회 비용 절감에 대한 가시화된 성과를 서울시민들에게 제시할 좋은 기회다며 사전-사후 효과검증 결과에 대해 궁금한 서울시민들은 강북Iwill센터에 문의해 관련 결과를 확인하고, 전문성 있고 다양한 상담/예방 서비스를 지원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접수면접질문지 개발 연구문 열람 홈페이지: https://lib.seoul.go.kr/search/detail/CATTOT000001...

웹사이트: http://www.gbiwill.or.kr

언론 연락처

서울시립강북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상담치유팀
정지후
02-912-6410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