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들의 어머니 윤학자의 생애를 담은 첫 공연, 목포에서 막 올린다

창작극 ‘울 밑에 선 울 엄마’, 목포시 목포문화예술회관 공연

뉴스 제공
극단갯돌
2021-12-16 18:48
목포--(뉴스와이어)--목포 고아들의 어머니 ‘윤학자(1912~1968) 여사’의 생애를 담은 창작극 ‘울 밑에 선 울 엄마’가 12월 22일(수)~23일(목) 목포시 목포문화예술회관 공연장에서 목포시민들을 만난다.

이번 공연은 ‘2021 지역문화예술특성화지원사업-공연예술창작’의 하나로 극단갯돌이 주최·주관하며, 전라남도 및 전라남도 문화재단이 후원해 진행한다.

이 작품은 일본인이지만 3000여명의 한국 고아를 키워낸 윤학자(다우치 치즈코) 여사의 생애를 다룬 작품으로 일제 강점기, 한국 전쟁, 근대화의 대격변 시기와 함께 굴곡진 삶을 살아 온 윤 여사의 삶 속 고귀한 헌신과 사랑을 통해 서로 도우며 함께 사는 공생 정신을 다룬다. 이를 통해 오늘날의 이념 대립과 갈등 반목, 자앙 분열, 이기주의 등 극단으로 치닫는 사회 속에서 화해와 용서, 사랑과 평화, 나눔과 공생으로 인간의 본원적인 사랑의 실천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극단 갯돌 문관수 대표는 “이번 공연이 윤학자 여사가 목포의 고아 3000명을 돌보며 보여준 희생정신과 인류애의 메시지를 감성적 이야기와 예술적 표현으로 승화한 인류애에 대한 가치를 다시 한번 되새기는 시간이 되면 좋겠다”며 “이 작품은 목포의 다양한 근대 인물을 다루는 ‘목포 근대인물전’의 시발점이 되는 작품으로, 이를 통해 목포의 대표 브랜드 공연화의 초석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인 백신 패스를 적용해 모든 좌석을 사전 예약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 완료자, 코로나19 완치자(6개월 이내), PCR 음성 확인서 소지자, 만 18세 이하만 예약할 수 있다.

공연 일시: 2021년 12월 22일(수) 저녁 7시 30분 / 23일(목) 오후 2시 30분, 저녁 7시 30분
장소: 목포시 목포문화예술회관 공연장
입장료: 없음

주최·주관: 극단갯돌
후 원: 전라남도·전라남도문화재단

극단갯돌 개요

극단갯돌은 1981년 창단한 전라남도 지정 전문 예술 단체다. 문관수 대표 외 16여명의 젊은 문화 일꾼이 패기와 실험 정신으로 우리 연극 찾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그동안 전라도 마당극을 비롯해 노래극, 연극, 뮤지컬, 아동극, 청소년극 등 여러 형식과 시대를 날카롭게 비판하는 시대 정신으로 환경, 통일, 역사, 교육 등의 문제를 다룬 작품을 전통적 민족 정서를 바탕으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getdol.com

연락처

극단갯돌
기획실
안영제 실장
010-4631-2434
이메일 보내기

좌석 예약 문의
061-243-9786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극단갯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