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르테라퓨틱스 “파킨슨병 환자 대상 임상 결과, 진단적 유효성 입증”

ICKMDS 학회서 초기 파킨슨병 환자 대상 연구자 주도 임상 결과 발표

뉴스 제공
파미르테라퓨틱스
2021-12-21 09:00
서울--(뉴스와이어)--혈액 유래 miRNA 바이오마커 기반의 퇴행성 뇌질환 체외진단키트를 개발하는 파미르테라퓨틱스(대표이사 문철기)는 대한 파킨슨병 및 이상운동질환학회 주최로 12월 10~11일 이틀간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ICKMDS (International Conference of Korean Movement Disorders Society) 2021 국제학술대회’ 산업계 세션에서 miRNA 바이오마커를 이용한 파킨슨병 진단 관련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20일 밝혔다.

파킨슨병은 알츠하이머병과 함께 대표적인 퇴행성 뇌 질환으로, 질병을 완치할 수 있는 근본적 치료제는 없으나 초기에 발견해 치료 진행 시 증상 악화를 늦춰 환자의 삶의 질 유지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조기 진단에 대한 의료적 미충족 수요가 높다.

파미르테라퓨틱스는 총 94명(초기 파킨슨병 환자군 67명, 정상군 2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자 주도 임상시험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임상시험에서 초기 파킨슨병 환자와 정상군을 모집, 혈액을 채취해 혈중 miRNA의 발현량을 RT-qPCR로 측정했으며 통계 분석을 통해 민감도 98.48%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문철기 파미르테라퓨틱스 대표는 “이번 연구자 주도 임상시험 결과를 통해 건강검진 등에서 스크리닝 목적으로 사용될 가능성과 파킨슨병의 진행 정도를 대변하는 바이오마커로서 가능성을 보여줬다”며 “기존 영상 진단 검사법 대비 비용, 접근성 개선으로 주기적 검진을 통한 파킨슨병 조기 발견 및 다른 회사 치료제의 증상 진행 정도를 평가해 적절한 치료 약물 및 방법 설정에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파미르테라퓨틱스는 임상시험 결과를 기반으로 파킨슨병 체외진단키트 시제품을 개발·개선하고 있으며, 시제품 개선이 마무리되는 대로 품목허가를 위한 확증 임상에 착수할 예정이다.

파미르테라퓨틱스 개요

파미르테라퓨틱스는 miRNA 바이오마커 기반의 파킨슨병, 알츠하이머병 체외진단키트를 개발하는 바이오 벤처 기업으로 2019년 설립됐다. 자체 구축한 스크리닝 플랫폼을 기반으로 파킨슨병, 알츠하이머병 발병에 따라 정상군 대비 발현이 증감하는 miRNA를 선별 확인해 바이오마커에 대한 국내 특허 출원(등록)을 완료했으며, 해외 특허 출원을 진행하고 있다. 또 혈액 검체 기반의 miRNA 발현량을 측정할 수 있는 검사법을 구축했고, 연구자 주도 임상을 통해 환자군과 정상군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는 것을 밝혀 혈중 miRNA 바이오마커의 임상적 유효성을 확인했다. 이를 기반으로 RT-qPCR 파킨슨병, 알츠하이머병 체외진단키트 시제품을 개발하고 있으며, 2022년 임상적 성능 시험에 착수해 2023년 식품의약품안전처 품목 허가 및 제품 상용화를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본사 및 기업부설연구소는 서울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 내 서울바이오허브에 있다.

웹사이트: http://www.parmir.co.kr

연락처

파미르테라퓨틱스
경영지원부
전민정 사원
02-969-091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파미르테라퓨틱스